실시간 뉴스
  • [팝업TV]무속인 정숙, 2기 종수와 소개팅→실패 "광속 까임"(나솔사계)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나솔사계' 방송화면 캡처


4기 정숙과 2기 종수의 소개팅이 실패로 끝났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PLUS·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나는 SOLO' 4기 출연자 무속인 정숙과 2기 종수의 소개팅이 진행됐다.

이날 데이트 상대를 간절히 원하던 정숙은 "태권도 하셨던 3기 영식이 맘에 들어 대시를 하려고 연락을 해 봤는데 엄청 거리 두시더라. 식사자리도 거부하셨다"면서 2기 종수도 마음에 든다고 했다.

제작진이 2기 종수와 전화를 연결해주자 정숙은 "말씀 많이 들었습니다. 바쁘시다고 들었는데 앞치마 입고 일일 알바로 나가겠다"며 적극적으로 반응했다.

종수는 "저는 모든 직업군과 종교를 이해한다. 나한테 강요하지만 않으면 된다"며 정숙과의 만남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그리고 두 사람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종수와 정숙은 차 벨트를 매주며 설렘을 유발했고, 계속에서 능이백숙을 먹으며 장난도 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느끼는 것은 달랐다. 정숙은 "저를 마음에 안 들어 하시는 것 같다"며 몇 가지 촉을 얘기했다. 실제로 이후 정숙이 "'나는 솔로' 4기를 함께 보자"고 종수에게 제안하자 그는 "한 편 정도는 보죠"라고 답했다. 종수의 답변에 정숙이 "까였어. 신청하자마자 까였네. 광속 까임"이라고 하자, 종수는 "요즘 인터넷 속도가 빠르긴 하다"며 장난식으로 넘겼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종수는 "저는 이제 그게 걱정인거다. 어디서 볼거며 둘이 보면 어색하지 않을까 해서 '좀 생각을 해보는 게 어떻겠냐' 말했는데 정숙 씨는 거절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런 식으로 오늘 대화가 의도치 않게 어긋나지 않았나 싶다. 술도 좋아하시는 것 같고 그러다보니 사귀면서 그렇게 긍정적인 에너지는 나오지 않겠다 싶더라"라고 안 맞는다고 봤다.

정숙은 "아까 식사할 때도 그렇게 생각하긴 했는데 지금 카페와서도 똑같이 '종수님은 마음에 안 들어 하는 게 아닌가'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당분간은 누구를 만나려 하지 않는 것도 방법이지 않을까. 혼자 조금 지내는 시간도 갖고 일하는 시간도 갖고 개인시간을 갖는 것도 방법이지 않을까. 그러다 보면 인연이 있을수도 없을수도 있지 않을까"라고 포기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