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JYP "韓오면 공항 연행 조치"라더니..나연 스토커 입국 대처 논란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A씨 유튜브 캡처


트와이스 나연의 스토커인 독일인 A씨가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져 걱정을 자아낸다.

지난 21일 A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나연 생일 축하해. 나는 너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오늘 너의 생일이 매우 즐겁길 바라. 널 놀라게 하려고 한국까지 들어왔다"라며 "나는 여행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여기 다시 오는 게 쉽지 않았지만 너를 위한 생일 서프라이즈로 한국에 다시 왔다. 작은 생일선물 2개를 가져왔는데 너에게 줄 방법을 찾고 있다. 정확히 어디서 언제 어떻게 우리가 만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이라고 했다.

A씨는 "내가 한국에 돌아와서 행복했으면 좋겠어. 나는 너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정말 보고 싶어"라며 자신의 카카오톡 ID와 SNS 계정, 이메일 주소 등을 함께 게재했다.

A씨는 지난 2019년 12월부터 나연을 스토킹. 자신이 나연과 사귀고 있다고 주장했다. 2020년 1월에는 트와이스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해 멤버들을 향해 접근을 하는 등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

이에 JYP 측은 A씨를 업무방해죄로 형사고발,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접근 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이후 A씨가 외국에 거주함에 따라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이 송달 건으로 취하 됐지만, JYP 측은 "업무 방해 건으로 기소중지된 형사는 취하하지 않았다. 해당 인물이 국내 입국하면, 출입국에서 담당 경찰에게 연락이 가 공항에서 연행하도록 조치된 상태"라고 밝혔다.

하지만 A씨가 공항에서 연행되지 않고 입국한 것으로 우려가 됨에 따라 나연의 신변에 걱정이 늘고 있다.

현재 JYP 측은 "유관부서와 대응을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전한 상황. 이에 안일한 대응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