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나경은♥'유재석 "결혼하고 담배 끊어..숨 안쉬어져, 쉽게 끊었다"(짐종국)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짐종국' 캡처


유재석이 금연 시절을 회상했다.

22일 가수 김정국의 유튜브 채널 '짐종국'에는 '토크는 고 반복, 운동은 저 반복… (Feat. 유재석, 지석진)'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종국, 유재석, 지석진 세 사람은 운동에 관한 토크를 나눴다. 김종국이 "이 형에 대한 운동에 관련된 것도 궁금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고 하자 유재석은 "국관장이 많이 잡아줬다"고 치켜세웠다. 김종국은 "가슴 운동하고 그럴 때 가동범위가 심하게 짧아 잔소리 좀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제가 종국이에 비해 운동을 오래 한 편은 아니지만 'X맨' 때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며 "종국이가 나한테 어느날 '형 운동 좀 해요' 하더라. 운동 싫다고 했더니 '싫으면 안해야지. 그러다 죽는 거예요' 하더라"고 회상하며 웃었다. 이어 "그때는 나도 30대니까 (괜찮았는데) 어느 순간 녹화를 하다 보니까 체력이 안되겠더라. 그래서 종국이가 생각이 나 헬스 클럽을 다녔다. 요즘은 너무 바쁘면 일주일에 2~3일 정도 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종국과 지석진은 유재석의 체력이 좋아졌다고 입을 모았다. 유재석은 "그때는 제가 담배까지 피울 때잖냐. 진짜 숨이 안쉬어졌다. 지금 이제 아이들이 생기다보니까 겸사겸사 해서 결혼을 하면서 담배를 진짜 끊었다. 저 굉장히 어려울 줄 알았는데 쉽게 끊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석진이 형한테 미안한 게 형도 독하게 마음 먹고 한 달을 금연을 한 적이 있다. 제가 그때는 흡연할 때라 담배를 피우려고 편의점에서 사서 하나, 두 개를 피우고 그냥 석진이 형 차에 놓고 내렸는데 내가 다시 가기 귀찮아서 '혹시 모르잖아. 형 피워' 하고 갔다. 진짜 피울지 몰랐는데 그날 다시 피웠단다"고 웃어 주변을 폭소하게 했다.

유재석은 "금연을 한 지가 벌써 13년 됐는데 이제는 담배 생각이 전혀 안 난다"면서도 "녹화 힘들게 했을 때, 눈 오는 날 새벽 나 혼자 고요하게 밖에 나가서 담배 피우던 그런 느낌이 생각이 나긴 한다. 하지만 노담"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재석은 SBS '런닝맨', MBC '놀면 뭐하니' 등에 출연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