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강태오와 키스신, 준비 해야하나"..'씨네타운' 장동윤 밝힌 '늑대사냥'→엄친아[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캡처


장동윤이 유쾌한 입담으로 오전을 밝혔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배우 장동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장동윤은 과거 강도 잡은 훈남으로 뉴스에 보도되고 화제를 모은 이후 배우의 길을 걷고 있다. 불의를 참지 못하는 성격이라는 그는 "안좋게 이야기하면 나댄다. 오지랖이 있는 편"이라며 "그런 것도 줄어들더라. 나이 20대 초반보다 혈기가 줄어든달까 그런 건 있는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장동윤은 경제금융학을 전공한 학생으로 인턴십도 합격한 상태였지만 배우에 도전하게 됐다. 그는 "지금 아니면 다시는 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리고 부모님 가족들이 극구 반대를 하실 줄 알았는데 한 번 해봐라 말씀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장동윤은 KBS2 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에서 강태오와 키스신를 선보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강태오가 양치를 한 반면 장동윤이 홍삼캔디를 먹고 있었다는 말에 장동윤은 "저는 의식도 안하고 있었다. 제가 태오 씨와 키스신 찍는다고 해서 준비를 해야하나 싶기도 하고"라며 "수많은 장면들이 있는데 강태오 씨와 키스신을 많이 꼽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이날 입대한 강태오에게는 "저도 방금 전달을 받았다. 몰랐다"며 "할말이 뭐가 있겠나. 다녀오면 되는 거다. 다녀와서 같이 일터에서 만났으면 좋겠다.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또 '늑대사냥' 속 액션에 대해선 "놀랍게도 액션스쿨 가서 훈련을 안했다. 감독님께서 지양하셨다. 미리 합을 맞춰보고 하면 감독님이 와서 지금 막 하지 말라고 하신다. 이따 제대로 슛 갈때 하자, 그런 걸 중요하게 생각하는 스타일이시다. 그렇게 했을 때 뭘 요구하시는지 알겠더라"고 설명했다.

장동윤은 "선배님들이 워낙 활약을 많이 하고 계시는 대선배님들이라 긴장을 많이 했는데 너무 잘 챙겨주셨다. 성동일 선배님도 제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의 투머치토커셔서 많이 듣고 많이 예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호흡을 맞춘 선배들에게 고마워하기도.

차기작 '애프터'가 언급되자 장동윤은 "제목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는데 액션스릴러이면서 '늑대사냥'과는 또 다른 장르다. 준비를 하고 있다"며 "영화는 역할과 작품 좋고 이제 새롭게 넓혀가는 걸 많이 하고 싶다. 규모는 고민이 많이 안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영화 '늑대사냥'은 오는 21일 개봉 예정이다. '늑대사냥'은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고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