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선예, 원더걸스 탈퇴 악플에 고통 호소 "멤버들과 회사에 평생 마음의 빚 지고 살아"[전문]
이미지중앙

선예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선예가 원더걸스 탈퇴 논란으로 계속되는 악플에 입을 열고 고통을 호소했다.

20일 오전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합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얼마전 '금쪽상담소'에서 나온 원더걸스 탈퇴에 관련된 이야기들에 관해서 참 이런저런 의견이 많으신 것 같아 이 일을 마무리 짓고 싶은 마음에 저도 제 생각을 정리해 드리고자 한다"며 "우선, 제가 용기를 내서 상담소에 들고간 고민은 원더걸스 이야기가 아닌 저희 아이에 대한 고민이었다. 아이에 대한 고민은 정확히 이것이었다. ‘선천적 안검하수로 인해 사람들의 특별한 시선을 느끼는 나이가 되었는데, 저희아이에게 어떠한 조언을 해주면 좋을까요’수술에 관련된 이야기도 제가 반대를 하는 입장이 아니었고, 수술시기에 대해 고민을 하던 거다. 안타깝게도 방송을 보니, 저는 좀 철 없는 엄마처럼 비춰지는 방송이 되었더라"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아이 문제 만큼이나 원더걸스 관련된 이야기는 당사자인 저에게도 멤버들에게도 무엇보다 민감한 이야기인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로인해 섭섭함과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진정성있게 사과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저의 마음을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탈퇴를 했느냐, 핑계다 변명이다 이기적이다 여러가지 말들이 많다"며 "당연히 저의 이기적인 마음으로 선택한 일이었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에 관해서는 무엇보다 당사자인, 그 일을 함께 겪고 있던 멤버들과 회사에 당연히 먼저, 지속적으로 상의하고 또 사과를 드렸고, 정말 감사하게도 저의 결혼에 대한 선택을 인정해 주셨기 때문에 저는 우리 멤버들과 멤버들에 가족들, 또 회사에 평생의 마음의 빚을 지고 살고 있다. 그러나 계속해서 저에게 무분별한 말투와 화법으로 악의적인 공격을 해대는 분들께는 사실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 뭘 더 원하시는지, 무슨 말을 더 듣길 원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결혼식 기자회견때도 분명 은퇴가 아니라, 목소리가 살아있는한 노래를 할 것이라 약속을 드렸었고, 어쩌다 보니 10년이란 시간이 흘러 다시 노래를 하게 됐다. 제가 그 당시 이기적인 선택을 한 것은 맞지만 집안 내부의 일들을 속속들이 다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고 지나치게 파고드는, 비합리적인 의도로 접근하시는 외부인들께는 더이상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선예는 추가로 "저와 다른 입장에서, 저를 바라보시고 그냥 판단해버리시는 분들, 배신자라고 하시는 분들. 저로 인해 삶이 엄청나게 무너지셨거나, 아주 큰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건가. 그렇다면, 제 입장에서도 원더걸스가 미국에 건너간 후 다시 돌아왔을때 안계셨던 분들을 향해서 제가 똑같이 그렇게 생각해도 되는 논리인가. 이런 무의미한 일들에 저도, 또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더이상 마음쓰는일이 없도록 해명하고 마무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선예는 지난 9월 2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아이 문제로 고민을 전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가 원더걸스 탈퇴 논란에 대해 해명하기도 해 이슈를 모았다.


이하 선예 글 전문

해명합니다.

얼마전 금쪽상담소에서 나온
원더걸스 탈퇴에 관련된 이야기들에 관해서
참 이런저런 의견이 많으신 것 같아
이 일을 마무리 짓고 싶은 마음에 저도 제 생각을 정리해 드리고자 합니다.

우선,
제가 용기를 내서 상담소에 들고간 고민은
원더걸스 이야기가 아닌
저희 아이에 대한 고민이었습니다.
아시다시피 녹화를 하고 난 후 편집에 대한 부분들은 엄연히 제 관할 밖의 일이기에
저도 방송이 나온 후에나 그 방송분에 대한 흐름을 알 수가 있습니다.

아이에 대한 고민은 정확히 이것이었습니다.
‘선천적 안검하수로 인해 사람들의 특별한 시선을 느끼는 나이가 되었는데, 저희아이에게 어떠한 조언을 해주면 좋을까요’
수술에 관련된 이야기도 제가 반대를 하는 입장이 아니었고, 수술시기에 대해 고민을 하던 것입니다. 안타깝게도 방송을 보니, 저는 좀 철 없는 엄마처럼 비춰지는 방송이 되었더군요.
또한번 방송을 배우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무엇이든 서로의 입장이 있을테니까요. 이해하고 지나갑니다.

아이문제 만큼이나 원더걸스 관련된 이야기는 당사자인 저에게도 멤버들에게도 무엇보다 민감한 이야기인것이 사실입니다.
지난 일을 다시 꺼낸다는 것만으로도 누군가는 하고 싶지 않을 수 있으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로인해 섭섭함과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진정성있게 사과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저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탈퇴를 했느냐, 핑계다 변명이다 이기적이다 여러가지 말들이 많습니다.

당연히 저의 이기적인 마음으로 선택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 부분에 관해서는 무엇보다 당사자인, 그 일을 함께 겪고 있던 멤버들과 회사에 당연히 먼저, 지속적으로 상의하고 또 사과를 드렸고, 정말 감사하게도 저의 결혼에 대한 선택을 인정해 주셨기 때문에 저는 우리 멤버들과 멤버들에 가족들, 또 회사에 평생의 마음의 빚을 지고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계속해서 저에게 무분별한 말투와 화법으로 악의적인 공격을 해대는 분들께는 사실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뭘 더 원하시는지, 무슨 말을 더 듣길 원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결혼식 기자회견때도 분명 은퇴가 아니라,
목소리가 살아있는한 노래를 할 것이라 약속을 드렸었고,
어쩌다 보니 10년이란 시간이 흘러
다시 노래를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그 당시 이기적인 선택을 한 것은 맞지만
집안 내부의 일들을 속속들이 다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고 지나치게 파고드는, 비합리적인 의도로 접근하시는 외부인들께는 더이상은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또한 그당시에는 SNS조차도 지금처럼 활성화 된 시절이 아니었기때문에 대중분들과 소통하는 창구가 사실상 없었던 부분도 지금생각하면 안타까운 부분입니다.
제가 강심장에서 남자친구 이야기를 발표한 이유도, 그 일을 가지고 기자회견을 하는것도 좀 민망스럽고, 제 입장에서는 어떻게든 그냥 몇 줄의 기사를 통해서가 아닌, 적어도 제 입술을 통해서 저의 결혼에 대한 부분을 간적접으로 미리 알려드리고 싶었던 부분도 있었습니다. 이런 소통에 미흡한 부분들이 있던것은 저의 부족함이었습니다.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저를 기다려주신 분들과
여전히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소통하는 정말 행복한 첫 솔로앨범 활동기간이었습니다.
숫자가 많은게 중요한 시절은 지났습니다.
제가 그런것을 되찾기 위해,
혹은 그런것을 위해 다시 달려가는 것이 목표가 아닙니다.

저와 다른 입장에서, 저를 바라보시고 그냥 판단해버리시는 분들, 배신자라고 하시는 분들.
저로 인해 삶이 엄청나게 무너지셨거나, 아주 큰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서 그렇게 말씀하시는걸까요?
그렇다면, 제 입장에서도
원더걸스가 미국에 건너간 후 다시 돌아왔을때 안계셨던 분들을 향해서 제가 똑같이 그렇게 생각해도 되는 논리인가요?
이런 무의미한 일들에
저도, 또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더이상 마음쓰는일이 없도록 해명하고 마무리합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