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남보라, 동생 죽음 이후 7년.."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오열(키즐)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유튜브 캡처


남보라가 가족을 잃은 슬픔을 공유하며 눈물을 흘렸다.

19일 유튜브 채널 키즐에는 '가족의 죽음을 맞이한 둘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남보라는 한 학생의 일일 누나가 되어 가족의 죽음을 주제로 속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제 얘기를 다시 꺼내면 그 뒤에 회복하는 것도 제가 해야하는 일이라서 굉장히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도 과거 누나를 잃은 출연자를 따스히 위로했다.

남보라는 "힘든 얘기일 텐데 얘기해줘서 고맙다. 나는 이 주제를 꺼내는 게 조심스러웠다. 나도 7년 지났지만 너무 힘들어서 잘 이야기 안한다. 용기있게 이야기해줘서 고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던 게 나랑 너무 똑같은 거다. 밤에 안들어와서 핸드폰 위치추적을 했는데 느낌이 쎄하더라. 아니겠지 아니겠지 했는데 결국 그게 맞았다. 처음엔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것 같다"고 동생을 잃었을 당시를 회상했다. 또 누나를 그리워하는 학생에게 "마음은 항상 있으니까 다 알고 있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하지만 반대로 학생이 "누나는 동생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 있었냐"고 묻자 남보라는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 남보라는 "나는 미안하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었다. 솔직히 진짜 힘든 것 같다. 너무 오랜만에 꺼내보는 감정이라 잊고 있었다. 난 좀 참았던 것 같다. 그냥 덮어놨다. 왜냐하면 이렇게 꺼내면 너무 힘드니까"라고 힘든 마음을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솔직히 나는 이게 안없어질 것 같다. 이 고통이 평생 갈 거라고 생각하는데 중요한 건 잘 이겨내는 것"이라며 "우리도 잘 이겨내보자. 시간이 지났을 때 다시 만났을 때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기대가 된다. 넌 분명 잘 돼 있을 것 같고 나도 잘 돼 있을 것 같다"고 서로를 다독이고 향후 다시 만나길 기약했다.

한편 남보라는 13남매의 장녀로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최근 SBS 드라마 '오늘의 웹툰'에 출연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