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김선정, 7년간 사라진 개그우먼 근황‥"연골 파열+갑상선암에 울어"
이미지중앙

'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개그우먼 김선정이 7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김선정을 만나다. TV 무대 후 연골판 파열, 갑상선암까지.. 7년 사라졌던 웃찾사 개그우먼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김선정은 "'민페남녀' 코너 권성호의 상대역이었다. 어느날 '민폐남녀'라는 코너를 구성한다고 연락이 왔다. 공공장소에서 애정행각을 벌여서 주변 사람들에게 민폐녀 역할이 들어왔다. 정용국이 '너가 연기를 너무 잘해서'라고 전화가 왔더라"라고 했다.

이어 "그 코너를 준비하는데 남자 상대역이 권성호였다. 저를 보더니 '너무 멀쩡한 거 아냐'라고 하시더라. 정용국이 '다 계획이 있어'라며 가발을 쓰게 하고 눈썹을 지웠다. 개그맨들은 누가 더 망가지냐 경쟁심리를 느낀다. 당시 SBS 국장님이 보시고 '저런 물건을 어디서 데려왔냐'고 하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추녀 개그우먼' 수식어에 대해 "제가 앞머리를 올리면 이마가 네모다. 무대에 한 발 내딛고 대사를 치려고 하는데 관객들이 수군거렸다. 그래서 큰 희열을 느꼈다. 신기했다"라고 추억했다.

무릎 연골판 파열로 큰 고통을 겪었다며 "율동개그가 있다. 재미있게 춤추면서 대사는 슬프게 치는 개그였다. 그런데 100kg가 넘는 남자 선배가 있었다. 그 선배를 업고 안고 목마까지 태우고 춤췄다. 3개월 됐을 때, 무릎이 아프기 시작했다. 파스를 붙이고 붕대 칭칭 감고 말도 못하고 7개월을 했다. 코너 내리고 그때 병원에 갔는데 무릎이 안 펴지더라. 무릎과 무릎 사이가 붙으려고 한다고 하더라. 연골이 짓이겨졌다. 2년 기다렸다가 수술하고 재활치료했다. 그래서 방송 못했다"라고 말했다.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울었다며 "연예인 노조에서 건강검진을 했는데, 갑상선 초음파를 하고 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95.9%로 암이라고 했다. 너무 놀라서 주저앉았다. 엄마랑 같이 엉엉 울었다. 그런데 사실 되게 피곤하긴 했다. 맨날 내려야 하는 정거장에서 못 내리고 종점까지 갔다. 왜 그런지 몰랐다. 갑상선암이 엄청 피곤함을 느낀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포성 선종. 다른 기관으로 옮겨가서 암세포로 퍼지지 않게 한쪽을 제거해야 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한쪽 밖에 없다. 7년 동안 방송보다는 행사로 훈련했다. 웃음을 주는 직업인데, 왜 이렇게 힘든지. 아픔을 겪고 무대에 올라가니까 조금 더 사랑으로 볼 수 있는 것 같다. 진짜 웃음을 주기 위해서 아픔이 지나갔다는 게 지금은 감사하다. 이젠 자신감을 회복했다"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