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마흔 살, 내 마음대로 살려고" 한혜진, 유튜브 시작→이중적 자아 예고
이미지중앙

한혜진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모델 한혜진이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19일 한혜진은 유튜브 채널 '한혜진 Han Hye Jin'에 '[HOT DEBUT] 안녕하세요 신인 유튜버 한혜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한혜진은 영상과 함께 "안녕하세요 한혜진입니다. 앞으로 다채롭게 채워나갈 제 인생의 아카이브 많이 기대해 주세요. 저에게 보고 싶은 콘텐츠가 있다면 언제든지 댓글로 남겨주세요"라고 글을 남겼다.

영상에서 한혜진은 "저는 그동안 본업도 열심히 하고, 콘텐츠 촬영도 많이 했다. 발리 가서 촬영도 했다. 열심히 유튜버로 거듭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미래의 제 구독자와 소통하는 중이다. 제 채널의 콘셉트는 이중적 자아다. 내 안에서 대립하는 두 개의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도시의 강한 나'와 '시골의 순수한 나'다. 앞으로 찾아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즐겨보는 유튜브 채널에 관해 묻자 "유튜브 채널을 얘기하는 게 내 내면이 까발려지는 느낌이다. 너무 많아서 뭐부터 얘기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즐겨보는 채널들을 소개했다.

갑자기 유튜브를 시작한 이유로 "내 마음이다. 제가 TV에 나오는 등 한 방향 소통을 하지 않았나. 이제는 조금 하고 싶은 걸 자유롭게 해도 되지 않을까. 마흔 살이 됐으니까 내 인생 내 마음대로 살아보겠다. 양방향 소통을 하고 싶다. 소통의 여왕이 되는 그날까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혜진은 유튜브를 통해 보여주고 싶은 모습으로 "내 안의 순수한 나다. 저를 많이 보지 않았나. 그동안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보여드린 제 모습보다 덜 정제된 모습, 더 날 것 그대로를 보여드리겠다. 리얼리티 끝판왕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자신했다.

생각해놓은 채널명이 있다며 "첫 번째 안은 그냥 '한혜진'이다. 외국 셀럽들 채널을 검색해봤는데, 다들 자기 이름을 쓰더라. 그러나 채널에 정체성을 약간 담아야 하지 않겠나. '한혜진의 이중생활'은 어떠냐"라고 물었다.

끝으로 구독자들에게 한혜진은 "미래에 저를 보고 계신 구독자님들께 감사하다. 아마 처음엔 '이게 뭐지?'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다. 그러나 조금만 더 애정을 갖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한편 다음 영상 예고편에서 한혜진은 제작진과 첫 OT를 떠나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