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모범형사2’ 김인권, 의붓동생 박예니 극단적 선택에 ‘패닉’…범행 일체 자백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김인권이 드디어 자백했다.

13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 5회에서는 이성곤(김인권 분)의 자백을 받아내는 강력2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도창(손현주 분), 오지혁(장승조 분)은 이성곤 사건을 포기하지 않았다. 의붓동생 로라 케인(박예니 분)이 미국에서 보내온 영상을 보여주는 형사들의 모습에 “이게 뭐하는 짓이야 지금? 이걸 나한테 보여주면 내가 다 죽였다고 자백이라도 할 줄 알았어?”라며 비웃던 이성곤은 로라 케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말에 충격을 받았다.

오지혁이 보여준 영상 말미에는 “누구도 원망하지 말고 나만 원망하라고. 그러니까 이제 제발 멈춰요”라는 로라 케인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성곤은 노트북을 부수며 “왜? 왜”라고 발악하고는 “왜 그랬대요?”라고 울먹였다. “널 위해 희생한 거야, 널 멈추게 하기 위해서”라는 강도창의 말에 이성곤은 “미친 X이 제맘대로 죽고 난리야. 내가 누구 때문에 이렇게 됐는데”라고 분노하며 “내가 누구 때문에 사람을 죽였는데. 뭐 희생? 웃기는 소리 하지 말라고 해. 얘랑 얘 엄마만 아니었으면 내가 이렇게 안 됐어. 아주 다행이야. 그래도 내가 사람을 왜 죽였는지 알고 죽었네, 다행이야”라고 웃었다. 이후 정희주(하영 분)를 제외한 네 피해자를 자신이 죽였다는 이성곤의 자백이 그려졌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