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빅마우스' 임윤아, 논문 위치 확인…이종석 VIP와 신경전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빅마우스' 방송캡쳐


임윤아가 논문 위치를 알아냈다.

전날 13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고미호(임윤아 분)가 논문의 위치를 알아낸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고미호가 구천병원 봉사단으로 구천 교도소를 가게 됐다. 고미호를 알아본 제리(곽동연 분)는 "형수님 안녕하십니까"라고 크게 인사했고, 수감자들이 모두 '빅마우스'를 연호했다. 이에 구천병원 사람들이 고미호를 못마땅하게 바라봤고, 현주희(옥자연 분)는 "다녀와요 여기는 고미호 선생이 없는게 낫겠다"라며 면회 신청을 하겠다는 고미호를 보냈다.

박창호(이종석 분)를 만난 고미호는 "기회 딱 한번만 줄게. 거짓말하는 순간 우리 인연 여기서 끝나. 너가 진짜 빅마우스야? 너 빅마우스 맞아? 그동안 나까지 속인거야?"라고 물었고, 박창호는 주변을 살피며 쉽게 입을 떼지 못했다. 고미호는 "아니면 아니라고 맞으면 맞다고 말 좀 해봐. 말을 왜 못하는데"라며 재촉했고 박창호는 "아무말하지 말고 따라와"라며 박윤갑이 자신의 말을 도청할 수 없는 운동장으로 나갔다. 그리고 박창호가 고미호에게 빅마우스가 타로카드로 신호를 주고 있다고 해명했다.

고미호는 "그냥 다 솔직하게 폭로해버리면 안돼?"라고 물었고, 박창호는 "그럼 나 죽어. 그놈은 내가 진짜 빅마우스가 되길 원해. 그래서 나한테 계속 미션을 더져주면서 시험하는거야. 이용가치가 없다는 걸 알게되면 날 죽일거야. 나도 지금 그놈 이용하고 있어"라며 빅마우스를 잡기위해 덫을 던졌다고 말했다. 이에 고미호는 "서교수 논문은 내가 찾을거야. 토끼 한마리는 내가 잡을게. 관두라는 얘기면 입도 떼지마"라며 박창호를 의심했던 것에 자책했다.

고미호에게 전화한 김경숙은 "서재용 교수 논문 찾고 계시죠? 그거 제가 어디있는지 안다. 근데 제가 지금 돈이 필요하다. 고선생님 숨겨놓은 돈 많으시잖아요. 원하는 금액 맞춰줄 수 있나요?"라며 거래를 제안했다. 이에 고미호는 "돈은 맞춰 드릴게요. 그 전에 논문 얘기부터 듣고요. 경숙 씨가 저한테 믿음만 주시면 돈은 얼마든지 드릴 수 있다"라고 답했고, 김경숙은 "십자가 목걸이 안에 있다. 그 여자한테"라고 말하던 중 누군가의 인기척을 느끼고 뒤를 돌았고, 건물 밖으로 추락했다.

현주희를 찾아간 고미호는 "병원에서 사람이 죽었다. 살인사건이다. 김경숙 씨 암병동 701호 보호자다. 죽기전에 저한테 전화했다. 서교수 논문이 십자가 목걸이 안에 있다고. 사람이 죽었다. 김경숙 씨 살해당했다고요 원장님"라고 말했고, 현주희가 목걸이를 넘겼다. 하지만 목걸이는 열리지 않았고, 고미호가 사과했다.

고미호가 논문이 들어있는 목걸이의 주인이 한재호(이유준 분)의 아내 장혜진(홍지희 분)이라는 걸 알게됐다. 그런가운데 장혜진은 남편의 폭력으로부터 구해준 자신의 연인 서재용(박훈 분)이 자신에게 남긴 목걸이를 붙잡고 눈물을 흘렸다.

한편 VIP가 한재호와 박창호의 거래를 알았고, 박창호의 계획이 틀어졌다. VIP는 그런 박창호를 비웃으며 교도소를 떠났고, 그들을 지켜보던 박창호는 "네들 다 호구됐어"라며 웃음을 터트려 극의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