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나혼산' 화사, 댄서팀과 함께 계곡 바캉스…깜짝 생일파티에 '감동'(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나혼산' 방송캡쳐


화사가 댄서팀과 함께 계곡 바캉스를 떠났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사가 댄서팀과 함께 계곡으로 바캉스를 떠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라치카의 에이치원이 화사 집에 도착했다. 화사는 "언니한테 먼저 다가갔다. 둘이 성격이 똑같다. 말이 많은 편이 아니다. 편안하게 서로 눈빛만 봐도 아는 그런 사이다. 제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언니다"라고 소개했다. 에이치원은 "계곡에서 무러 입는지 모르겠는거야. 계곡을 가본적이 없어서. 그래서 비키니를 쌌거든?"라고 말했고, 화사는 "그건 자유인데 비키니 입은 사람은 언니 밖에 없을거야"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화사는 "오늘 저와 함께 휴가를 즐기러 가는 분들은 바로 팀 화사 댄서분들입니다"라고 밝혔다. 화사는 "댄서분들이랑 활동 끝나거나 하면 항상 몇 박 며칠로 놀러간다. 여행 가거나 하면 대부분 같이 갔던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계곡에 도착한 화사팀이 바로 물놀이를 즐겼다. 옷을 갈아입고 다시 모인 팀원들에 화사는 "일단 고기 담당은 성하지만 불 담당"라며 밥 먹을 준비를 했다. 에이치원이 준비한 고량주+맥주에 화사는 "어른 파인애플이다. 근데 바로 취하는데?"라며 감탄했다. 화사는 "우리 성격이 다 비슷한 거 같아. 감성이나 에너지나 잘 맞는 거 같다"라고 말했고 팀원들이 공감했다.

화사는 "요새 꽂힌 것중에 하나가 미숫가루다. 방앗간에서 파는. 예전에는 엄마가 물에 타줬거든요. 그 맛을 찾으려고 많이 사봤다. 피서지를 가서도 다들 좋아할 거 같아서 준비를 했다"라며 미숫가루를 준비했다. 화사는 "대용량은 처음이라"라며 맛이 안나 당황했다. 이어 무지개 회원들이 먹고 싶어하자 화사는 "그래서 갖고 왔다"라며 미숫가루 재료를 현장에서 제조했다.

에이치원이 진지하게 화사를 불러 생일축하 영상편지를 보여줬다. 화사는 "나 이거 혼자 봐야될 거 같은데?"라고 말했고, 팀원들이 자리를 피해줬다. 화사는 "무대를 저 혼자 만들어가는게 아니잖아요. 허리가 아팠을 때도 다들 많이 도와주고. 댄스 브레이크 하는 부분에서도 허리르 꽉 잡아줬다. 무리 안 가게 하려고 꽉 잡아주고 너무 힘이 많이 된다. 단 한번도 내가 주인공이라고 생각해본적이 없다. 우리 모두 주인공이야라는 느낌으로 무대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댄서들이 깜짝 생일 축하를 해줬다.

기안84와 김해준의 삼척 여행이 이어졌다. 기안84는 "해준아 먼저 나오는 사람이 간식 내기+수박 세팅"라고 내기를 제안했다. 김해준은 "결국에는 이 체급의 차이라는게 이잖아요"라고 자신했고, 기안84는 "서바이벌 느낌이었다"라고 당시 심정을 밝혔다. 두사람의 대결을 바라보던 코쿤은 "저거 바지 조심해야 돼"라고 말했고, 무지개 멤버들이 빠져나온 기안84의 바지가 없는 줄 알고 소리쳤다. 그리고 기안84가 내기에서 이겼다.

기안84는 "이렇게 논게 진짜 20대 초반 이후로 처음이다"라고 말했고, 김해준은 "여기와서 지금 드는 생각이 아까 노는 동안 아예 일 생각을 한번도 하지 않았다"라며 신기해했다. 기안84는 김해준의 "여름 노래 릴레이 하실래요?"라는 제안에 "넌 부업이 거의 가수인데. 유튜브만 들어가면 너 노래 부르고 있던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준이 같은 노래를 두번 불렀지만 두사람다 알아채지 못했다. 그리고 기안84가 한번 더 '해변의 여인'을 불러 폭소를 유발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