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오윤아, 한지혜 딸 돌잔치 참석 "아니 이게 무슨 엄마? 연예인은 정말"
이미지중앙

오윤아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오윤아가 한지혜 딸 돌잔치를 간 일상부터 무더위에 골프를 즐긴 근황까지 공개했다.

11일 배우 오윤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Oh!윤아'에 '여배우의 여름 운동복 패션 공개! 근데 이제 지혜 돌잔치, 골프 라운딩, 민이 근황까지 곁들인 일상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오윤아는 차를 타고 이동하며 카메라를 켰다. 그는 "오늘은 한지혜 씨 애기 돌잔치가 있는 날이다. 너무 예쁜 윤슬이. 윤슬이 돌잔치라서 축하해주러 갈 겸 그리고 여러분들께 인사드릴 겸 이렇게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오윤아는 곧 한지혜의 딸 돌잔치 장소에 도착했고 "너무 예쁘다. 어떡하면 좋아"라고 예쁘게 꾸며진 장소에 감탄했다. 그러더니 "너무 예쁘다. 윤슬이 엄마. 아니 이게 무슨 엄마냐고. 연예인들은 정말"이라며 한지혜를 소개했다. 한지혜는 밝게 웃으며 "매일 배가 고프다"고 쑥스러워했다.

돌잔치 장소에는 이소연도 등장했고 두 사람은 "지혜의 센스가 담겨있는 장소"라며 "딱 한지혜씨 스타일이다"고 장소에 다시 한 번 감탄했다. 이에 오윤아는 "이런 데 가 있는 걸 알았으니까 나중에 파티할 수 있지 않나"라고 했고 이소연이 무슨 파티를 하냐고 묻자 "본인 아기 나올 수 있지 않나"라고 답했다. 당황한 이소연은 "저요? 갑자기? 결혼도 안 했는데 아기?"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돌잔치 후 집에 돌아왔다. 그는 "민이가 오늘 시골에 갔다. 오랜만에 외출해서 지혜 얼굴도 보고 즐거운 시간 보냈는데 민이가 보고 싶다. 없으면 너무 보고 싶다. 아들이 8월 31일생인데 여름을 정말 좋아한다. 수영장 좋아하고 물을 좋아한다. 태몽도 돌고래를 꿨다. 그 정도로 저희 아들이 돌고래처럼 물을 좋아한다. 그런데 물에 못 들어가니까 너무 안타깝고 마음이 안 좋다"고 했다. 팔을 다쳐 물놀이를 즐길 수 없는 상황을 아쉬워한 것.

오윤아는 그럼에도 "성장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기도하는 마음으로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지내려고 한다. 여러분도 기도 많이 해주시고 응원해달라"고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전했다.

이후 오윤아는 아들 민이의 근황을 전했다. 민이는 "이제 팔 괜찮아요?"라는 엄마의 질문에 "팔 괜찮아요"라며 해맑게 웃었다. 오윤아는 "우리 이제 팔 다치지 말고 씩씩하고 멋있게 발리 가서 재밌게 즐기다 오자"고 했다.

오윤아는 "내일 이소연씨와 함께 유튜브 촬영을 하려고 한다. 골프를 담고 싶다고 해서 저도 담는다 했다"고 골프 약속이 있음을 알렸다. 그러면서 골프웨어를 입어보며 내일 무슨 옷을 입을지 정했고 "민이는 옆에서 열공하고 있는데 엄마는 이렇게 옷을 고르고 있다니"라고 웃었다. 그러면서도 "골프칠 때 옷을 예쁘게 입어야 잘 치는 느낌이다"라고 옷 고르기에 세상 집중했다.

그는 그렇게 옷을 골랐지만 "33도라고 해서 민소매를 가져가야할 것 같다"며 결국 잠시 뒤 다른 옷으로 바꿨다. 오윤아는 골프 라운딩을 앞두고 "제가 이소연 씨보다 못 쳤는데 이소연 씨가 살이 많이 빠져서거리가 굉장히 줄었다. 그래서 이참에 이겨보려고 애쓰고 있다. 이소연씨가 숏게임을 너무 잘해서 제가 번번이 무너지는데 연습했다. 연습한 날을 잘됐는데 다다음날 역시 안 되더라. 내일 소연씨와 맞대결을 해보려고 했는데 안 될 것 같다. 그냥 우리끼리 같이 즐겁게 친다는 생각으로 치려고 한다"고 경쟁하려는 마음은 내려놓았음을 알렸다.

그리고 다음날 그는 골프장 라운지에 도착했다. 오윤아는 "오늘 컨디션이 좋아야할 텐데. 잘 치고 싶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웬만하면 더위 먹지 않기 위해서 남 칠 때 절대 내리지 않는다"며 카트에서 내리지 않았고 자신의 차례가 되어서야 필드로 나갔다.

하지만 너무 더운 날씨로 인해 그는 "오늘 치는 거는 촬영을 할 수가 없겠다. 세 번째 홀을 돌고 있는데 너무 덥다. 시원한 수박이라고 먹고 돌려서 찍어야할 것 같다"고 했다.

그렇게 골프를 치던 오윤아는 "비가 와서 홀딱 맞고 밥 먹고 집에 가는 길"이라며 차에 올라탔다. 그는 "나온 거에 의미를 두고 재밌는 추억으로 마무리하겠다"고 하루를 마무리했다.

또 다른 날 오윤아는 다시 골프를 치러 갔고 쉴 때에는 얼음주머니를 머리 위에 올려두는 등 더위와 사투를 벌이면서도 골프를 향한 열정을 불태웠다. 공은 처음에 잘 맞았고 오윤아는 신나했지만 곧 연속되는 실패에 망연자실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