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성훈, 비매너·비위생 사과에도..과거 영상 소환까지 논란 계속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tvN '줄서는 식당' 캡처


배우 성훈 측이 tvN '줄 서는 식당' 게스트 출연 이후 불거진 태도 논란에 사과했지만 여전히 따가운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성훈의 비매너 및 비위생 논란은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 '줄 서는 식당'으로부터 불거졌다.

프로그램 특성상 맛집에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이 필요한 건 당연했는데, 이때부터 성훈은 불만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평소 자신은 식당 대기를 기다리지 않는 성격이라는 것. 이 점을 들어 성훈은 지친 기색을 가감없이 드러내 분위기를 살얼음판으로 만들었다.

식당에 입장한 뒤에도 마찬가지였다. 성훈은 고기를 불판 위에 올려주겠다는 직원의 설명에도 말 없이 굳은 표정으로 고기를 불판 가득 투척하는가 하면, 집게째 고기를 먹은 뒤 그 집게로 또 고기를 굽기까지 했다.

급기야 성훈은 흐르는 땀을 고개를 흔들어 털어내는 모습을 보이기도. 테이블 사이가 비교적 가까운 상황에서 충분히 비위생적인 행동이었다. "밖에 물 새나?"라고 애써 너스레를 떠는 박나래를 향해 성훈은 "땀"이라고 개의치 않고 말했다.

매너도 위생관념도 부족해보이는 성훈의 태도에 결국 방송 이후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 성훈 소속사 측은 10일 "재미있게 하려다보니 과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보시는 시청자 분들께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 앞으로는 좀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온라인에서는 성훈이 출연했던 과거 예능까지 회자되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20년 방영된 MBC '나 혼자 산다' 영상도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성훈이 코로나19로 스케줄이 취소됐다며 면도하지 않은 채 등장하자 일동은 "멋있다"고 칭찬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화사 역시 "멋있지 않냐. 수염 난 게 좋다"고 거들었는데 이에 성훈은 "어쩌라고"라고 정색해 화사를 잠시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시언은 이에 "뭘 또 그렇게 진지하게 받아들이나"라면서 분위기를 풀었고, 화사는 무안한 듯하면서도 "그래 산적같이 생겼다"라고 재치있게 받아쳤다.

당시 잘 웃고 넘어갈 수 있었지만 성훈의 이번 태도 논란으로 인해 다시 이러한 과거 영상까지 소환된 상황. 심지어 같은 방송 '줄서는 식당'에 출연했던 권율의 매너 있는 모습과 비교된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웃기려는 의도가 과했는지 웃음도 이미지도 놓쳐버린 성훈이 향후 달라진 태도를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