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사람이 달라 보여”…‘연애는 직진’ 김지훈→박태양 ‘반전’ 직업으로 충격 선사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남자 회원들의 직업이 놀라움을 줬다.

지난 10일 밤 방송된 SBS예능프로그램 ‘연애는 직진’에서는 오스틴강, 김지훈, 이기훈, 박태양의 정보 공개가 전파를 탔다.

드디어 남성 회원들의 정보가 공개됐다. 오스틴이 이미 알려진대로 33세의 셰프임이 밝혀진 가운데 여성 회원들이 가장 궁금해 한 김지훈은 37세의 종합병원 성형외과 의사라고 밝혀져 관심을 모았다. 그는 “카이스트 생명과학과를 나왔다”는 반전 이력으로 놀라움을 더했다. 이기훈은 36살의 호주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를 한국에서 운영중인 CEO였다. 최여진은 “배우가 아니라고?”라며 이기훈의 정체를 최고의 반전으로 꼽았다. 모두가 운동선수나 모델로 추측했던 박태양은 자신이 전직 간호사라고 밝혀 충격을 줬다. 이어 32세라고 밝힌 그는 “몸 쓰는 직업이라고 했잖아? 소방관이야”라고 현 직업을 밝혔다. 송해나는 “가장 놀랐던 사람은 태양 씨. 운동선수나 피트니스 모델인 줄 알았는데 소방관이라고 해서 놀랐다. 사람이 커보였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호감도 투표가 진행되자 박태양, 오스틴강은 고민없이 가장 설렜던 이성을 뽑은 가운데 유빈과 2대1 데이트를 한 이기훈, 김지훈은 생각에 잠겼다. 고민이 되는 건 유빈 역시 마찬가지. MC들은 “둘째 날이라 진지하게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호기심이 가는 사람을 쓰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마음을 정한 최윤영을 보며 최여진 역시 고민에 빠졌다. 최여진은 인터뷰를 통해 “윤영이가 너무 신경이 쓰인다”며 “내가 정말 아끼는 동생인데”라고 복잡한 심경을 털어놨다. MC들은 “그렇다고 일부러 다른 사람을 쓰는 건 아닌 것 같다”, “일단 솔직하게 써야 한다”고 이들의 선택을 지켜봤다.

호감도 투표 후 여덟 회원이 다시 만났다. 첫날 밤보다 더욱 높아진 긴장감 속에 자신에게 직진한 이성의 이름을 확인했다. 오스틴과 최여진이 마음을 주고받은 가운데 MC들은 “윤영 씨가 오스틴을 적지 않은 것”이라며 놀랐다. 최윤영은 “오늘 1대1 데이트 즐거웠는데 오스틴은 특이한 사람 같다”며 “저는 제가 YOLO(욜로)인 줄 알았는데 오늘로 아닌 걸 알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유빈과 데이트를 했던 두 남자는 모두 유빈에게 직진했다. 둘 중 유빈의 직진을 받은 사람은 김지훈이었다. 이기훈은 자신이 첫날 직진했던 최윤영에게 직진을 받았다. 한편 박태양은 송해나에게 직진을 받고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송해나는 “제가 존경하는 직업 중 하나가 소방관”이라며 “직업을 모르는 상태에서 만난 후 알게 되니 솔직히 달라보인다”고 호감을 드러냈다. 박태양 역시 송해나에게 직진하며 서로에게 직진한 커플이 세 커플이나 나왔다. MC들은 “첫날 2표를 받은 윤영 씨가 오늘은 표를 받지 못했다”며 놀랐다.

한편 축구라는 같은 취미를 가진 싱글 남녀들의 연애 리얼리티를 그리는 ‘연애는 직진’은 매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