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고딩엄빠2' 윤민채, 대안학교 간 아들 근황 공개.."억압된 심리 안정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10년 차’ 고딩엄마 윤민채와 ‘삼남매 맘’ 이혜리가 고군분투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0회에서는 19세에 엄마가 된 ‘10년 차 고딩엄마’ 윤민채가 대안학교로 전학간 아들 윤성현(10세)의 새로운 근황을 공개했으며, 고3에 엄마가 된 이혜리와 남편 김윤배가 ‘마이너스 가계’ 탈출을 위해 솔루션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민채는 이른 아침부터 캐리어에 짐을 싼 후 아들과 함께 경상남도 산청에 위치한 ‘대안 학교’로 향했다. 다섯 시간을 운전해 학교에 도착한 윤민채는 “성현이가 잘 맞지 않는 학교 생활에 힘들어 해서, 아들의 행복한 삶에 대해 고민하다가 옮기기로 했다”며 전학을 택한 이유를 털어놨다.

입학 3주 차인 아들의 수업을 처음으로 참관하게 된 윤민채는 웃음 가득한 아들의 모습에 행복해했다. 박재연 심리상담가는 “동글동글하고 수평화 된 성현이의 그림을 보면 폭력성과 분노, 억압된 심리가 많이 안정화 된 것 같다”고 했다.

참관 수업을 마친 윤민채가 다시 집으로 돌아가려 하자, 윤성현은 미리 준비한 손 편지를 엄마에게 건넸다. “엄마 사랑해요”라는 문구는 물론, 엄마를 걱정하는 아들의 마음이 담긴 편지에 윤민채는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이후 윤민채는 아들의 학비와 미래를 위해, 집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이려고 이사 준비를 했다.

다음으로 이혜리, 김윤배 부부의 ‘마이너스 가계’ 일상이 공개됐다. 수입보다 지출이 커서, 심각한 상황에 직면해 있던 두 사람은 이날 투자 교육 강연 사업가이자 유튜브 채널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부읽남)’로 유명한 정태익 대표를 만나 상담을 했다. 이에 두 부부는 저축 등 기본 비용을 제외한 월 70만원으로 한 달간 생활해 보겠다고 했다.

재정 상담을 마친 후, 이혜리는 둘째 딸의 어린이집 선생님에게 갑작스런 전화를 받았다. 어린이집 선생님은 “가을이(둘째 딸)가 요즘 친구들을 물거나, 장난감을 던지는 행동들을 한다”고 말했다. 집에서는 온순한 가을이의 반전 행동에 이혜리는 놀라다가, “첫째도 비슷한 행동을 해서 어린이집에서 연락을 받은 적이 있다. 둘째가 첫째를 따라하는 것 같다”고 털어놓으며 상담을 받았다.

한편 MBN ‘고딩엄빠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MBN ‘고딩엄빠2’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