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위기의 X' 권상우, 엘리트 도시남에서 벼락거지까지 "가장 잘할 수 있는 캐릭터"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위기의 X’ 권상우가 제대로 된 코믹 연기를 예고했다.

오는 9월 2일 공개되는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위기의 X’ (연출 김정훈, 극본 곽경윤, 기획 스튜디오웨이브, 제작 커버넌트픽처스, 블라드스튜디오, 공동제작 안나푸르나필름)측은 오늘(9일), 롤러코스터급 인생 격변을 맞은 'a저씨(권상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위기의 X’는 희망퇴직, 주식떡락, 집값폭등까지 인생 최대 하락장을 맞은 위기의 ‘a저씨’가 인생 반등을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은)하는 현실 격공 코미디. 위기의 ‘a저씨’에 완벽 빙의한 권상우는 다이내믹한 변화로 기대감을 더한다. 먼저 눈에 띄는 건 대기업 차장 ‘a저씨’의 여유로운 자태. 폼 나는 슈트에 잘 빗어 넘긴 포마드 스타일, 출근길 커피 한 잔까지, ‘a저씨’는 누가 봐도 잘 나가는 중년 엘리트다. 고급 외제차 앞에서 세상을 다 가진 듯 성공한 자의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세월의 N단 콤보를 맞고 인생 하락장에 빠진 ‘a저씨’의 격변도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술렁이는 희망퇴직 바람에 한껏 주눅이 든 ‘a저씨’, 사무실 캐비닛 뒤에 몸을 구기고 분위기 파악에 나선 그에게서 전에 없던 짠내가 폭발한다. 애지중지하던 외제차와의 생이별에 오열하는 그의 서글픈 얼굴도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경력직 면접장에서 힘차게 자신을 어필하는 모습은 파란만장 그 자체다.

권상우는 정 많고 허세도 많은 'a저씨'의 인간적인 매력을 능청스럽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새로운 반등을 꿈꾸는 그의 '갓생' 성장기를 다이내믹하게 풀어낸다. 권상우는 “지루할 틈 없이 재밌는 대본이다. 기존 드라마의 형식을 깬 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 현실에서 누구나 경험할 법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공감 넘치게 그려냈다”고 자신했다. 이어 “‘a저씨'는 가장 잘 할 수 있는 캐릭터다!’라고 생각했다. 그만큼 자신이 있다”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위기의 X’는 오는 9월 2일(금) 공개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