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유세풍' 김향기, 시댁과 연 끊어내고 새 삶..김민재와 빛난 콤비 플레이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민재, 김향기의 콤비 플레이가 빛났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연출 박원국, 극본 박슬기·최민호·이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미디어캔·일취월장) 3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8% 최고 5.6%,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3% 최고 4.9%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역시 평균 1.6% 최고 2.1%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전국 시청률은 평균 1.7% 최고 2.1%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이어갔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계수마을은 구미호 소동으로 뒤숭숭했다. 살해당한 사체의 검안을 맡게 된 유세풍(김민재 분)은 서은우(김향기 분)에게 함께할 것을 제안했다. 유사 사건을 경험한 적 있는 서은우는 조사 내용을 잘 알고 있었다. 검안 결과, 이전 사건과는 차이가 있었고 마치 구미호 사건으로 위장하려는 듯 의심쩍은 부분이 있었다. 그러던 중 몽유증을 앓고 있던 연희(강지우 분)가 구미호로 몰렸고 또 다른 살인 현장에서 체포됐다. 딸의 소식에 계수의원을 찾은 연희의 아버지(박도준 분)는 딸의 누명을 벗게 해달라고 애원했다. 계지한(김상경 분)이 시키는 대로 항상 문을 잠그고 자는데, 그날만 이상하게 방문이 열려있었다는 것. 자신보다 몸집이 큰 성인 남성을 죽이기는 더욱 쉽지 않았기 때문에 유세풍과 서은우는 수상함을 감지했다.

두 사람은 ‘칼을 든 도깨비가 나무 위에서 별을 쏘아 떨어뜨렸다’라는 연희의 말에 집중했다. 다시 현장을 찾은 두 사람은 수수께끼 같던 답을 찾아냈다. 범인은 화살을 쏘아 피해자를 죽였고, 달빛에 비친 화살촉이 연희에게는 별똥별처럼 보였던 것. 부러진 화살촉이 시신에서 발견됐고 범인은 연희에게 누명을 씌우기 위해 그가 다니던 길로 피해자를 유인한 것이었다. 진범은 연희의 몽유증을 알고 있는 사람. 유세풍은 연희가 계수의원을 찾은 날 진료를 받았던 사람을 물색했다. 유력 용의자는 서은우의 시동생(고건한 분)이었다. 서은우는 결정적 증거를 찾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고 시댁에 잠입했고, 이를 알게 된 시동생은 서은우를 겁박했다. 서은우의 도발에 활을 숨긴 사실을 자신도 모르게 실토한 그는 현장에서 체포됐고, 연희는 누명을 벗을 수 있었다.

장손에 이어, 차남까지 체포되자 시어머니(김주령 분)는 서은우에게 화풀이를 했다. 이에 유세풍은 환자 기록을 통해 알게 된 충격적인 사실을 밝혔다. 서은우의 남편은 원래 병을 앓고 있었고, 제대로 된 처방이 아닌 무속신앙을 맹신한 시댁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죽음을 맞았던 것. 자신의 탓이라 여겼던 것들이 모두 거짓임을 깨달은 서은우는 스스로 저고리 끈을 잘라 시댁과의 연을 완전히 끊어냈다. 서은우는 “더 이상 남들 눈치 보지 않고 제 이름으로 살고 싶어요”라며 용기를 냈고 유세풍은 계수의원에 머물며 의술을 배워보라 했다.

한편, 유세풍이 모든 것을 잃은 ‘그날’의 미스터리도 고조됐다. 좌상의 무리는 도망친 궁녀를 찾기 위해 혈안이 됐고, 진실을 알고 있는 듯한 상궁도 갑자기 죽음을 맞았다. 감찰어사로 내려온 조신우(정원창 분) 역시 조태학(유성주 분)에게서 ‘유세엽’을 찾으라는 명을 받고 내려왔다. 방송 말미에는 유세풍의 정체를 알게 된 임순만(김형묵 분) 좌수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4회는 오늘(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3회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