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동상이몽2' 이현이♥홍성기, 반년 만에 가족여행 갈등 폭발(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SBS '동상이몽2' 방송캡쳐


이현이와 홍성기가 가족여행에서 갈등이 폭발했다.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현이와 홍성기가 가족 여행을 떠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수근이 임창정, 서하얀 집에 찾아왔다. 이수근은 "형수님은 거북목 되겠네. 작은 사람들 매일 봐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하얀과 임창정이 이수근 아들 태준이에게 옷을 물려주겠다며 옷을 골라줬고 이수근은 "미안한데 태준이가 이걸 언제 입냐. 나한테도 크다. 이거는 장훈 형이 입어도 된다"라며 큰 사이즈의 옷에 아쉬워했다.

유튜브 채널을 만들었다는 임창정은 당구 채널을 가진 이수근에게 조언을 구했고 이수근은 "재주가 많긴 하지만 형은 너무 많이 해 이것저것"라고 일침했다. 이에 서하얀은 "지금 뮤지컬에 애들 런칭에 콘서트에 예능도 하고 있고. 앨범도 나오는데"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하지만 임창정은 "시간이 없지만 내가 잠을 좀 덜 자면되고 내가 부지런히 움직이면 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해"라며 포기못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임창정은 "수근이가 이기면 내가 내년에 할게. 내가 이기면 지금 당장부터 시작"라며 이수근에게 당구 내기를 제안했다. 임창정이 이수근에게 당구 내기에서 져 유튜브 채널을 내년에 시작하기로 했다.

홍성기는 "엄마가 축구 끝나서 다 같이 갈 수 있는거다"라고 아이들에게 가족 여행을 가게 된 이유를 말했고, 이현이는 "이번 시즌이 끝난 거지 아예 축구가 끝난게 아니다. 다음 시즌이 또 있잖아. 은퇴한 건 아니니까"라고 반박했다. 이에 홍성기는 "운동 선수야?"라며 불만을 드러냈고, 이현이는 "내가 우승을 했다. 우수한 성적이었다. 이 정도면 됐다고 하겠는데 .아다시피 우리팀이 4위 했잖아"라며 설득하려 했지만 홍성기는 "너희 실력에 비해서 잘한거다"라고 말해 이현이가 억울해했다.

차가 막히는 고속도로에 홍성기는 "내가 일찍 출발해야 한다고 했잖아"라며 휴대폰을 두고 온 이현이에 집에 돌아가야 했던 것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이현이는 "고속도로에서 돌아갔다. 어른들만 나가면 제 물건을 챙겼겠죠. 근데 애들거 다 챙기느라 잊은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성기는 "휴대폰을 챙기러 다시 돌아가지 않았으면 이렇지 않았을텐데"라고 말했고, 이현이는 "우리 즐겁게 가면 안돼? 모처럼 온가족이 가는데"라며 홍성기의 말을 막았다.

이현이와 홍성기 가족이 놀이공원에 도착했다. 부모님 손 힘으로 올라가는 놀이기구에 이현이와 홍성기가 승부욕을 불태웠다. 이어 이현이는 "이겼다 이겼어"라며 환호했다. 홍성기는 "운동선수를 이길수가 없지 내가. 그냥 해도 이길 줄 알았는데 옆에서 쭉쭉 올라가는거다"라며 패배를 인정했다.

이후 지친 이현이와 홍성기가 대립해 분위기가 싸늘해졌다. 홍성기는 "아까 좀 기분 나빴어. 현이가 내가 뭔가를 선택하라고 하면 나한테 물어보고 '탓 하려 하지?'하는 이유가 뭐야? 그렇게 말하는게 나는 이해가 안돼"라고 말했고, 이현이는 "탓하려는 건 아닌거 알겠는데 그런 말투가 있지. 그런 말이 나는 기분 나빠"라며 말다툼을 했다.

이후 이현이와 홍성기가 서로 서운했던 점에 대해 폭발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