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박준형 "성훈 첫인상? 싸갈스 바갈스"
이미지중앙

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박준형이 성훈의 첫인상을 언급했다.

8일 밤 9시 방송된 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성훈, 양치승, 박준형이 '근육 삼형제'가 되어 섬생활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성훈, 양치승, 박준형이 섬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때 '빽토커'로 강민혁이 등장했다.

붐은 "누구랑 친해서 오늘 나왔냐"고 물었고 강민혁은 "성훈과 양치승 관장님과 다 친하다"며 "같이 운동하면서 친해졌고 운동 멤버"라고 답했다.

이에 붐은 "섬 생활 어떨 것 같냐"라고 물어봤다. 강민혁은 "두 분이 톰과 제리처럼 티격태격한다"며 "근데 운동할 때는 관장님이 성훈이 형을 잘 잡는다"고 전했다. 붐은 "근데 섬은 헬스장이 아닌데 기대된다"고 했다.

또다른 '빽토커'인 KCM은 "박준형과 20년 된 것 같다"며 "저와 안 가고 저 두 분과 갔다는 거에 살짝 멘붕이 왔다"고 했다. 그러자 붐은 "박준형은 한 번 KCM이랑 가고 많이 늙었다고 한다"고 했다.

섬으로 초대한 사람은 바로 성훈이었다. 성훈은 박준형과 한 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가까워졌다고 밝히며 "큰형처럼 따르게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박준형은 성훈에 대해 "처음 봤을 때 싸갈스가 바갈스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잘생긴 애들 그렇듯 그랬는데 말하는 게 엉뚱하고 구수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