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나는솔로' 4기 영숙♥정식, 33평 신혼집 공개 "인테리어는 영숙 집이"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나는 솔로' 4기 영숙, 정식 부부가 33평 신혼집을 공개했다.

8일 오후 '나는 솔로' 4기에 출연했던 '영숙이네정식' 유튜브 채널에는 '영숙이네정식 33평 신혼집 룸투어 | 26년된 구축 아파트 리모델링 비용 및 신혼 가전가구 랜선집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영숙은 "신혼집 리모델링 저희 신혼집 인테리어가 완료가 돼서 얼추 정리가 끝나고 소개하는 자리를 가져보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식은 "여름이라 에어컨 수요가 폭발해서 3번이나 딜레이 됐다. 한 2주 정도 에어컨 없이 생활하고 있는데 특히 오늘 비 와서 습기가 많아서 데미지가 크다"고 웃었다.

집은 전체적으로 화이트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었다. 영숙은 "중문 세팅을 했다. 중문 옆이 투명하게 돼있어서 답답하지 않다. 그리고 들어오면 바로 거실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주로 활동할 부엌이다. 제가 요청한 거는 여기를 아릴랜드 식탁이고 좀 길다. 여기서 식사도 하고 손님 오시면 여기서 대화하고, 한 6명 정도 대화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정식도 "되게 좋고 실용적이고 음식해서 바로 먹을 수 있고 이야기도 편하게 하고 좋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또한 작은 방은 깔끔하게 정식의 서재로 꾸며져 있었다. 영숙은 "문제가 많았어서 신경을 많이 썼다. 여기 바닥 쪽에 곰팡이가 엄청 피었었는데 여기가 단열이 안 돼서 습기가 많이 생기고 곰팡이가 많이 생길 수밖에 없었더라. 최근에 단열재 같은 것도 깔끔히 넣었다"고 했다. 정식은 "아마 아이가 태어나면 아이방으로 바뀔 공간이다. 지금은 제가 대신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공간은 두 사람의 침실. 정식은 "침대 프레임이랑 매트리스 고르는데도 신경을 많이 썼다. 아무래도 저희가 같이 쓸 공간이어서, 임시로 잠깐 옷을 걸어놨는데 아마 영숙님의 짐들이 채워질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인테리어 비용에 대해 정식은 "장모님과 영숙님이 감사하게도 인테리어와 가전가구 하는데 도움을 주셨다. 비포 영상을 보시면 알겠지만 쓰러져가는 집이 새롭게 탈바꿈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에 영숙은 "정식님이 능력이 있어서 이렇게 집을 구해준거여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답해 훈훈함을 더하기도.

정식은 도어락도 교체했다며 "저희가 일 이년 살고 다른데 갈거면 안그럴텐데 직장이 이쪽이고 거주를 오래할 것 같아서 많이 바꿨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