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합]"매주 떡상하길"..'개미가 타고 있어요' 한지은X홍종현, 개미들의 주식전쟁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한지은과 홍종현이 주식 드라마로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극한다.

8일 티빙 오리지널 '개미가 타고 있어요'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연출을 맡은 최지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한지은, 홍종현, 정문성, 김선영, 장광이 참석했다.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미스터리한 모임 속 다섯 명의 개미가 주식을 통해 인생을 깨닫는 떡상기원 주식공감 드라마.

한지은은 '개미가 타고 있어요'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 "주식이 요즘 많은 분들의 관심사인데 주식을 다룬 드라마가 없더라. 신선하기도 했고 무거울 수 있는데 쉽고 유쾌하게 볼 수 있는 느낌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했다. 홍종현도 "소재가 신선했고 개미들의 상황과 느끼는 감정들이 현실감 있다고 생각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했다. 저라도 이런 상황에서는 이런 감정을 느끼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문성은 "주식에 대해 잘 몰라서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전혀 상관 없이 너무 재밌는 얘기였다. 주식 위주의 이야기라기보다는 주식을 통한 사람들의 이야기라 재밌겠다, 매력 있다 생각했다"고 드라마에 매력을 느꼈음을 알렸다.

김선영은 "저는 받은 날 새벽 4시까지 한번에 다 읽었다. 너무 웃겨서 4시에 웃다가 남편한테 얘기했다. 무조건 해야겠다 했다"고 했고 장광은 "제가 하던 캐릭터가 아닌, 안 좋은 역을 많이 했는데 제 본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 해서 하게 됐다. 그 당시 주식에 대한 드라마가 거의 없었어서 이건 무조건 대박나겠구나 했다. 내용도 재밌어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최지영 감독은 "동학개미운동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열풍이 불었는데 주식 드라마는 없었다. 우리가 만들어보면 재밌을 것 같았다. 잃었던 얘기, 올랐던 얘기를 잘 하면 주식을 하시는 분들도, 안 하시는 분들도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했다"며 드라마를 만들게 된 계기를 전했다.

한지은은 실제로 주식을 했다가 잃었던 경험을 전하며 "미서에 이입이 될 수밖에 없었던 게 디테일한 내용은 다른데 주식에 입문하게 되는 과정이 똑같다. 들었던 대사도 똑같았다. '너만 알고 있어', '일단 500만 태워봐. 잃으면 내가 줄게' 똑같이 들었다. 모든 분들이 입문할 때 듣는 단어인가 했다. 아직도 타고 있다"고 해 씁쓸한 웃음을 자아냈다.

3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홍종현은 "마음가짐이 달라졌다기보다는 깨닫는 게 많아졌다. 공백기를 가지면서 현장에 빨리 돌아가고 싶다는 마음이 커지더라. 빨리 현장에 가서 작업들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었다. 공백기 후에도 활동을 할 수 있게 돼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행복한 복귀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제 주변에서도 주식 얘기를 하는 분들이 많았다. 공감을 많이 하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고 유쾌하거나 코믹이 들어간 장르를 많이는 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즐기면서 재밌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또 함께 하는 선배님들이 워낙 좋은 선배님들이니까 선택으로 작용했다"고 했다.

또한 "선우라는 캐릭터가 과거 사건으로 인해 트라우마가 생기고 세상 밖으로 다시 나오는데 선우가 극이 진행됨에 따라 스터디 회원들도 만나면서 변화하고 마음을 열고 한 단계 성장한다. 그런 부분들을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 생각해서 그런 부분을 고민하면서 연기했다"고 하기도.

정문성은 "진 머리 가발을 썼는데 간지럽고 불편했다. 오래 쓰고 있으면 정신도 몽롱해졌다. 몽롱한 상태에서 선을 겨우 넘지 않는 연기들을 했다. 나중에 '그렇게 해도 되나' 할 정도로 연기했다. 몽롱한 상태로 한 연기가 캐릭터를 만들었다. 벗고 나면 부끄러워졌다. 제 눈으로 티빙에서 다시 볼 생각을 하면 벌써 부끄러운데 그게 캐릭터처럼 보일 것 같아서 다행이다"라고 비화를 전했다.

배우들은 실제로 주식을 했던 경험이 있었다. 우선 장광은 "30년 전 우리나라에 주식이 처음 들어와 농사 짓는 사람까지 다 사야 하는 시기가 있었다. 그때 돈으로 꽤 되는 800만원을 샀다가 40% 날리고 빨리 거둬들였는데 그때 버텼어야 했다. 그래야 지금 괜찮은 집을 마련했을 거다. 그때 주식 몇 개 샀던 것들이 떠오른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문성은 "다들 했으니까 저한테 하냐고 해서 안 한다 하니까 '주식이 멀리 보면 내 자본을 가지고 누군가가 열심히 일해서 불려주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더라. 그래서 사니까 재밌더라. 내 자본을 가지고 그냥 계속 쓰고 있더라. 돈이 계속 없어졌다. 계속 기다리다가 자꾸 보면 안 되겠다 하고 3달을 안 봤다. 그러고 봤더니 엄청 올랐다. 한 달 있다 보니까 다시 내렸다. 저는 산 거를 단 한 번도 팔아본 적이 없다. 지금은 잔액이 얼마 있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뒤이어 홍종현은 "주식 경험은 없었는데 이 드라마를 하려면 아예 모르면 안 될 것 같아서 소액으로 해봤는데 안들어가지더라. 확인을 해보려 했는데 인증해야 해서 덮어뒀다"고 정문성과 비슷한 경험담을 전했다.

한지은은 "(주식을) 아직 안 팔았다. '500만 태워봐' 했을 때 500보다 조금 더 고액이긴 한데 어떻게 해야 하나 하다가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아직 있다. 그런데 장광 선배님의 말씀을 듣고 그냥 둬야겠다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를 듣던 김선영은 "그러다 그 회사가 없어진 사람도 봤다"고 해 한지은을 혼란스럽게 했다.

이미지중앙

한지은은 캐릭터와의 싱크로율도 함께 전했다. 그는 "유미서가 단순하고 즉흥적인 면모가 있다. 그래서 행동파고 추진력이 좋은데 저랑 닮은 것 같다. 많이 고민하기보다는 해야겠다 마음 먹으면 하는 편이다"라고 했다.

홍종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가 있냐는 질문에 "수식어는 잘 모르겠는데 상상 속에서 코믹 연기에 도전했는데 그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한 정문성은 앞서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2'에서는 전세사기를 당했던 것을 언급하며 "긍정적인 측면에서 보면 잘 버신 분들도 계신다. 주인은 잡아서 돈도 받았다. 안타깝게도 제가 맡았던 캐릭터들은 실패 사례더라. 저렇게는 하면 안되겠구나를 담당하고 있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배우들은 원하는 떡상에 대해서도 밝혔다. 우선 한지은은 "'개미가 타고 있어요' 오픈을 앞두고 있으니까 '개미가 타고 있어요'가 떡상하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홍종현은 "조금 더 욕심부리면 드라마가 공개되면 매주 떡상, 또 떡상 갔으면 좋겠다"고, 정문성은 "이 드라마 당연히 잘됐으면 좋겠는데 드라마를 보신 분들이 건강해지고 웃을 일 많아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선영은 "'우영우'가 난리 아닌가. 따뜻해지고 보시는 분들의 유쾌지수가 올라갔으면 좋겠다"고, 장광은 "제작사 사장님이 들으시면 '시청률 30% 나왔다'고 하면 예전에는 동남아 여행을 보내줬다. 30% 나와서 같이 가고 싶다. 외국에 많이 팔렸다든가 하면"이라고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김선영은 "이 종목을 사시면 무조건 마음에 여유와 행복, 웃음이 떡상할 거다. 우량주다. 꼭 사셔라"고 드라마를 자신하기도 했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12일 첫 공개된다.

사진=티빙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