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우리만 나이 들어" '1박2일' 김종민, 1회 느티나무 쉼터 15년만 방문에 뭉클
이미지중앙

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버라이어티한 15주년 역사 여행이 시작됐다.

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시즌4’에서는 15주년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여행 가이드를 먼저 정하겠다면서 게스트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문세윤은 게스트에 대해 15년 전 김종민과 만났던 분들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게스트는 15년 전 마을 이장 부부, 현 마을 이장 부부였다. 현 마을 이장은 김종민과 비슷한 외모와 말투로 관심을 모았다.

제작진은 ‘1박2일’ 15년 역사 돌림판을 공개했다. 전국 곳곳의 관광지들이 적혀있었다. 제작진은 "지금 시기에 가기 좋은 곳들로 엄선했다. 관광지 소개 후 돌아오면 된다"고 설명했다.

전 마을 이장이 돌림판을 돌렸고, 군산 선유도가 나왔다. 김종민은 "굉장히 예쁘다. 100명 사진 찍기 미션을 했었다"고 추억을 회상했다. 연정훈은 첫 촬영인 막내PD와 함께 선유도로 향했다.

제일 먼저 돌림판을 돌려 순천으로 향했던 나인우는 개인카드로 멤버들에게 줄 꼬막 정식을 구입해 베이스캠프로 돌아오고 있었다.

그 사이 문세윤, 김종민, 딘딘은 깡통열차를 타고 마을을 투어했다. 투어 끝애 도착한 곳은 시즌1의 베이스캠프였던 느티나무 쉼터였다. 도착하자 15주년을 기념해 국악단이 연주를 하고 있었다.

느티나무 쉼터를 둘러본 김종민은 "그대로다. 우리만 나이 들어 가는 것 같다"며 빠르게 흘러가는 세월을 이야기했다. 제작진은 15주년 기념식으로 커팅식을 준비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1박2일 시즌4’는 우리가 알고 있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아름다운 우리나라를 유쾌한 여섯 남자와 함께 1박 2일 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