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모범형사2’ 장승조, 살인범 알아챘다…김인권 체포 전 일촉즉발 긴장감(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장승조가 살인범이 버스기사임을 알아챘다.

6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 3회에서는 연쇄살인범을 쫓는 인천 서부서 강력2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흰가운 살인사건과 흡사한 살인사건이 일어나 충격을 준 가운데 인천 서부서 강력2팀은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이 잡힌 CCTV를 찾아냈다. 사무실에서 ‘이 가방을 멘 승객을 본 기사님은 연락 달라’는 오지혁(장승조 분)의 메모와 사진을 발견한 버스 기사(김인권 분)는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곧 범행에 쓰인 것으로 보이는 물건을 태우며 증거를 인멸한 후 한 남학생에 접근해 가방에 손을 대는 모습을 보였다.

흰가운 연쇄살인 사건을 서둘러 종결시켰던 서울광수대 장기진(이중옥 분)은 새로운 피해자의 등장에 애써 동일범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전 사건들과 살해 수법이 거의 100% 일치한답니다. 그쪽에서는 거의 동일범으로 생각한답니다”라는 국과수 조사 결과에 장기진은 욕설을 내뱉으며 분노했다.

한편 SNS를 뒤져 용의자와 같은 가방을 발견한 서울광수대는 피해자와 같은 학교에 다니는 남학생을 용의자로 몰며 취조했다. 같은 시각 오지혁, 강도창(손현주 분)을 만난 버스 기사는 자신이 접근해 증거를 조작했던 남학생이 피해자를 쫓아다니는 것 같았다고 진술했다. “저희가 버스 블랙박스를 봤는데 진술하신 그 내용은 없었던 것 같다”는 강도창의 말에 기사는 “그게 한 달 전쯤 일어난 일이라 아마 기록에는 없을 것”이라며 “그 남학생 착해보이던데 괜히 엉뚱한 사람 범인 만드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고 걱정하는 척 했다.

강력2팀 막내 심동욱(김명준 분)은 우연히 버스를 타고 현장에 가다 그 버스 노선이 네 번째 피해자 정희주를 제외한 피해자들의 동선과 겹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다시 나타난 연쇄살인범을 쫓을 당시 해당 번호의 버스를 목격했던 오지혁은 “현장은 버스가 다니지 않는 곳”이라며 버스기사가 피해자를 싣고 다니다 유기했을 것으로 추측했다.

살인범이 버스에서 난동을 피웠던 여자 승객을 노리고 있을 무렵, 버스 회사로 달려간 강력2팀은 운행 중 수리에 들어간 버스가 있다는 정보를 듣고 곧바로 연쇄살인범을 턱 밑까지 쫓았다. 살인범은 승객을 납치해 버스 안에 가둔 상황. 또다시 살인이 벌어지기 전 강력2팀이 살인범을 체포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