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오늘의 웹툰' 하도권, 박호산 위기에 빠뜨리려나...남윤수 설득 (종합)
이미지중앙

SBS '오늘의 웹툰'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하도권과 박호산의 신경전이 눈길을 끈다.

6일 밤 10시 방송된 SBS '오늘의 웹툰'(연출 조수원, 김영환/극본 조예랑, 이재은)4회에서는 구준영(남윤수 분)과 허관영(하도권 분)의 대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구준영은 뽐므(하율리 분) 담당자가 된 것에 대해 분노하며 장만철(박호산 분)에게 부서 이동을 시켜달라고 했다.

하지만 장만철은 이를 반려했고 구준영은 부서이동을 하지 못하게 됐다. 이후 구준영은 만화카페에 갔다가 온마음(김세정 분)을 마주쳤고 자신도 만화를 읽어보려고 했다. 구준영은 자신이 담당하는 뽐므작가를 어렵게 작가 지망생 캠프의 심사위원으로 가자고 설득했다. 하지만 뽐므는 부정적이었다. 뽐므는 "가서 괜히 또 사람들 입방아에나 오르내리지 가서 뭐하냐"며 "웹툰 작가 지망생들이 또 날 보면 시기하고 질투하고 얼마나 씹어대겠냐"고 했다.

그러자 구준영은 "작가님 좋아하는 사람도 많다"며 "왜 항상 싫어하는 사람들만 의식하냐"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저희 캠프에 작가님들이 필요해서 꼭 와주십사 부탁드리러 온건데 부탁은 그만하겠다"고 했다.

뽐므가 의아한 표정을 짓자 구준영은 "대신 작가님을 위해 캠프에 오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권유하겠다"며 "작가님을 좋아하고 부러워하고 작가님처럼 되고 싶은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캠프에 오셔서 직접 보시라"고 했다.

이후 뽐므는 구준영에게 "저를 보고 롤모델을 하겠다는 사람도 있더라"며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만화에 막 관심을 가지려는 구준영에게 위기가 찾아오는 듯 했다. 허관영은 구준영에게 "네가 왜 그 팀이 있는거 같냐"고 물었다. 이어 "웹툰팀은 시한 폭탄이다"며 "그런 팀은 처리를 잘 해야 하는데 어디 한번 폭탄을 처리해 보겠냐"고 했다. 이에 구준영은 놀라며 허관영을 응시했고 허관영은 "알면서 뭘 못 알아 들은 척 하냐"며 "타이밍이 중요하니 잘 생각 하라"고 했다.

이후 허관영은 은 대표 윤태희(백주희 분)에게 장만철(박호산 분)을 언급하며 "망한 진저툰에서 데려 왔냐"고 했다. 이에 윤태희는 "진저툰은 망한 거 아니다"며 "그리고 본부장님도 진저툰에 근무했지 않았냐"고 했다.

한편 구준영은 괴롭힘을 당하는 신대륙(김도훈 분)을 구했다. 다른 작가들은 신대륙을 때리려 했고 이를 본 구준영은 "캠프에서 쫓겨나고 싶지 않으시면 그만하라"고 말렸다. 그런가하면 온마음은 여자친구 문제로 창작의 고통을 겪는 나강남(임철수 분)을 설득하는 데에 노력했고 성공했다. 앞서 나강남의 여자친구 지한슬(진예솔 분)은 괴한들의 습격을 당할 뻔했다가 구출 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