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모범형사2’ 연쇄살인범 김인권, 치밀한 증거 조작…뻔뻔히 손현주X장승조에 거짓 제보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김인권이 형사들에게 거짓 제보를했다.

6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 3회에서는 뻔뻔하게 형사들에 거짓 진술을 하는 연쇄살인범(김인권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사무실에서 ‘이 가방을 멘 승객을 본 기사님은 연락 달라’는 오지혁(장승조 분)의 메모를 발견한 버스 기사(김인권 분)는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곧 범행에 쓰인 것으로 보이는 물건을 태우며 증거를 인멸한 후 한 남학생에 접근해 가방에 손을 대는 모습을 보였다.

SNS를 뒤져 용의자와 같은 가방을 발견한 서울광수대는 피해자와 같은 학교에 다니는 남학생을 용의자로 몰며 취조했다. 같은 시각 오지혁, 강도창(손현주 분)을 만난 버스 기사는 자신이 접근해 증거를 조작했던 남학생이 피해자를 쫓아다니는 것 같았다고 진술했다. “저희가 버스 블랙박스를 봤는데 진술하신 그 내용은 없었던 것 같다”는 강도창의 말에 기사는 “그게 한 달 전쯤 일어난 일이라 아마 기록에는 없을 것”이라며 “그 남학생 착해보이던데 괜히 엉뚱한 사람 범인 만드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고 걱정하는 척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