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모범형사2’ 손현주X장승조, 살인사건 진범 두고 이중옥과 첨예한 대립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인천 서부서 강력2팀이 서울광수대와 신경전을 벌였다.

6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 3회에서는 살인사건을 둔 인천 서부서 강력2팀과 서울광수대의 대립이 전파를 탔다.

흰가운 연쇄살인 사건을 서둘러 종결시켰던 서울광수대 장기진(이중옥 분)은 새로운 피해자의 등장에 애써 동일범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전 사건들과 살해 수법이 거의 100% 일치한답니다. 그쪽에서는 거의 동일범으로 생각한답니다”라는 국과수 조사 결과에 장기진은 욕설을 내뱉으며 분노했다.

강력2팀이 발견한 CCTV 사진의 존재를 알게 된 서울광수대는 인천 서부서를 찾아갔다. 고압적인 태도에 강도창(손현주 분)은 “서울 광수대가 무슨 권력이야?”라고 소리쳤고 “이봐요, 우리가 지금 놀러온 겁니까? 협조 요청온 거 아니에요”라는 서울광수대의 말에 “공문으로 요청해. 아님 알아서 알아내든가”라고 비꼬았다. “협조 요청 거부하는 거예요?”라는 말에 오지혁(장승조 분)는 “그럼 우리도 조건을 걸겠습니다. 지금까지 연쇄살인 사건기록, 저희한테도 넘기세요”라고 말했지만 강도창은 “솔직히 얘기할게. 바로 내 눈 앞에서 살인이 일어났어. 내 손으로 그놈 잡아야 돼, 그게 우리가 그놈 잡고싶은 이유야”라며 “너희가 작성한 허접한 사건 기록 필요 없어. 그냥 우리 방해만 하지 마라”라고 경고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