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아는형님' 지코 X ITZY의 빛나는 예능감(종합)
이미지중앙

JTBC '아는형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지코와 ITZY가 남다른 케미를 보였다.

6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지코, 예지, 채령, 유나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예지는 '달라달라' 중 'My Life 내 맘대로 살 거야 말리지 마'에 대해 "지코를 레퍼런스 삼아 나의 색깔을 섞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랩 배틀을 해달라는 말에 예지는 "참고는 했어도 이제 내 파트야"라고 해 지코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예지, 유나, 채령 등은 데뷔 초 지코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마운 마음으로 선물을 준비했다"며 지코의 '아티스트(Artist)' 커버 무대를 선보였다.

채령은 최근 '스니커즈' 활동에 대해 "웃는 연습이 좀 힘들었다"며 "그동안 안무가 힘들면 힘든 대로 했는데 지금은 곡이 밝은 느낌이라 안무가 힘들어도 표정을 절대 흐트러트리면 안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채령은 웃는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웃는 얼굴을 참고한 인물에 대해 채령은 "레드벨벳 조이를 많이 참고 했다"며 "너무 웃는게 자연스럽고 예쁘다"고 했다.

한편 유나는 콧물 때문에 생긴 흑역사를 공개했다. 유나는 "겨울이었는데 추우니까 콧물이 나는데 안무가 너무 격했다"며 "아 그냥 이야기 안하겠다"며 부끄러워 했다. 그러자 민경훈은 "빨리 이야기 하라"며 재촉했다. 결국 유나는 머뭇 거리며 "서장훈이 얘기한 것처럼 콧물이 날아간 적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런가하면 지코는 "2년 동안 사회와 단절되어있다 보니까 요즘 친구들의 니즈를 알기가 힘들다"며 "지금 제일 걱정인 게 엔딩 포즈이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공감한 채령은 "당황스러울 때가 되게 많다"며 "예상치 못 한 상황이 많이 생기는데 어느날 '스니커즈' 활동 때는 무대 내내 웃다 보니까 이가 말라서 윗입술이 이에 붙어있더라"고 했다.

이상민은 지코에게 또 "블락비 시절에 양아치 표정 연습을 따로 한 거냐"며 "그때 좀 무서웠다"라고 물었다. 지코는 "일부러 저렇게 보이려고 연습한 게 아니라 저게 내 디폴트였다"며 "연차가 쌓이면서 순하게 보이고 싶어서 연습하는 중이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