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놀라운 토요일' 완전체 소녀시대 등장...여전한 예능감 (종합)
이미지중앙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소녀시대의 빛나는 예능감이 눈길을 끈다.

6일 7시 30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는 소녀시대 완전테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붐은 소녀시대에게 "데뷔 15주년에 완전체 5년만에 컴백인데 첫 예능으로 '놀토'를 선택해 주셨다"고 했다.

이에 윤아는 "개인적으로 너무 나와보고 싶었고 태연 언니가 있으니 더욱 함께 해보고 싶기도 했고 사실 이정도 대인원은 처음이라 흔쾌히 준비해 주셔서 너무 기뻤다"고 했다. 이에 붐은 "일주일 내내 공사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현은 "태연 언니가 살짝 영혼이 없을 때가 많은데 '놀토'를 보니까 영혼이 가득 차 있더라"며 "언니에게 에너지를 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티파니 역시 "활동할 때 집중 받고 싶지 않아 이런 이야기를 많이 했었는데 '놀토'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폭로했다. 이에 태연은 "먹고살아야 되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붐은 "의자 위에 올라가도 난리도 아닌데 영혼이 없다는 거냐"며 믿지 못했다. 또한 한해는 "내가 조금만 주목받으면 누나가 '쀅' 이런다"고 했다. 키 역시 "한해 형은 아예 '이XX'만 3번 들었을 거다"고 하면서 태연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이어 소녀시대는 이번 신곡 'foever1'의 무대를 선보였다. 붐은 "지금 보인 무대가 신곡이냐"며 "이번에 완전체가 뭉쳤는데 신곡 소개를 해 줄 수 있냐"고 했다. 이에 수영은 "키가 해 줄 것"이라고 했다. 키는 기다렸다는 듯이 "이 곡은 천재 작곡가 켄지의 곡이며 소녀시대 세계관이 이어진 곡인데 효연 누가가 한 번 들으면 빠져나올 수 없다고 했다"고 술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붐은 받쓰게임을 앞두고 소녀시대 멤버들이 가장 걱정되는 멤버가 누구냐 했고 멤버 전원이 효연이라고 했다. 효연은 "네번재 출연이다"라며 "근데 제가 엉뚱미가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효연은 "제 생각에는 그래도 능력치가 올라온 거 같은데 모르겠다"며 "태연이가 나오니까 항상 '놀토'를 틀어 놓는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그러더니 "근데 조용한 걸 좋아해서 음소거로 틀어 놓는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한편 붐은 "오늘 여름특집 2탄은 '놀토' 사상 최초 받쓰 팀전이다"며 소녀시대와 도레미의 팀전을 펼친다고 밝혔다. 우선 이들은 DJ DOC의 '해변으로 가요'의 가사를 맞춰야 했다. 두 팀은 의논 끝에 정답을 각각 했는데 두 팀 모두 똑같은 가사를 제출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정답은 아니었고 소녀시대 팀, 출연진 팀 모두 3차 도전까지 가게 됐다. 정답은 "바다에 바다에 가겠어 왜냐고 라고 흥 묻는 넌 바보 우리가 왜 가는지 모른다면 너는 바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