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불후의 명곡’ 몽니→김창완밴드 특별한 컬래버…여름 밤 울려 퍼진 록 사운드(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록 페스티벌이 막을 내렸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록 페ㅡ티벌 특집 2부가 전파를 탔다.

‘록 페스티벌 in 강릉’ 2부에 1번으로 무대에 오른 것은 몽니.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불러 객석을 달군 몽니는 여름 밤에 어울리는 ‘소나기’로 강릉 시민들에 청량한 감성을 선사했다. 이후 과감한 상의 탈의로 출연진과 관객 모두에게 충격을 안긴 보컬 김신의는 ‘Band Music’을 시작하며 객석을 향해 “뛰어”를 외쳐 열광케 했다. "아끼는 동생들 육중완 밴드를 소개한다"는 김신의의 소개에 무대에 오른 육중완은 "누구는 왕(王) 자 없어 못 벗냐"는 농담으로 웃음을 줬다. 두 밴드는 들국화의 '행진'으로 특별한 컬래버 무대를 보여줬다.

1부에 이어 다시 무대에 오른 크라잉넛은 ‘한동안 뜸했었지’를 부른 후 잔나비 최정훈을 무대에 올려 함께 ‘밤이 깊었네’를 불렀다. 쉽게 볼 수 없는 조합에 관객 모두가 열광, 김창완 역시 “너무 아름다운 밤”이라며 “관객들도 한 몸이 된 것처럼 함께 뛰는 게 감동스럽다. 이 많은 사람들을 한 몸으로 만드는 게 음악의 힘인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혀 공감케 했다.

무대에 다시 오른 최정훈은 신중현과 엽전들의 ‘미인’에 이어 ‘사랑하긴 했었나요 스쳐 가는 인연이었나요 짧지 않은 우리 함께했던 시간들이 자꾸 내 마음을 가둬두네’를 불렀다. ‘전설’이 끝나자 객석에서 “앙코르” 요청이 쏟아졌고 최정훈은 환호에 맞춰 몸을 흔들며 즐겼다. "플래시 좀 켜볼까요?"라는 그의 요청에 관객들은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에 맞춰 휴대폰을 흔들며 여름밤을 플래시 빛으로 수놓았다.

최정훈과 함께 ‘사랑했나봐’를 불러 감동을 준 YB는 ‘크게 라디오를 켜고’, ‘해야’로 다시 객석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역시 1부에 이어 다시 무대에 오른 김창완밴드는 노래 없이 악기 사운드 만으로도 관객들을 사로잡는 록의 힘을 보여줬다. 한참의 전주 끝에 흘러나온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아니 벌써', '나 어떡해'가 떼창을 유발하며 출연진과 관객들을 모두 하나로 만들었다.

김창완밴드의 공연을 끝으로 무대에 오른 모든 출연진들이 관객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그야말로 축제의 장이었다. 다함께 부르는 '개구장이'를 끝으로 2주간에 걸친 록 페스티벌이 막을 내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