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불후의 명곡’ 잔나비 최정훈, 강릉시민 ‘들었다 놨다’…세대 통합 공연 선사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잔나비 최정훈이 관객들과 함께 호흡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잔나비 최정훈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1부의 문을 열었던 크라잉넛이 다시 무대에 올랐다. ‘한동안 뜸했었지’를 부른 크라잉넛은 “벌써 밤이 깊었죠?”라고 운의 띄우며 잔나비 최정훈과 함께 ‘밤이 깊었네’를 불렀다. 쉽게 볼 수 없는 관객 모두가 열광, 김창완 역시 “너무 아름다운 밤”이라며 “관객들도 한 몸이 된 것처럼 함께 뛰는 게 감동스럽다. 이 많은 사람들을 한 몸으로 만드는 게 음악의 힘인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혀 공감케 했다.

다시 무대에 오른 잔나비 최정훈은 신중현과 엽전들의 ‘미인’를 부르며 한국 록 계보를 되짚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사랑하긴 했었나요 스쳐 가는 인연이었나요 짧지 않은 우리 함께했던 시간들이 자꾸 내 마음을 가둬두네’를 부른 그는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단독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열광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에 KBS 2TV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