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TV]"19살 때 납치+폭행 당해"‥'금쪽상담소' 장가현, 성범죄 피해 고백
이미지중앙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장가현이 어린시절 성범죄 피해자였다고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장가현과 딸 조예은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딸은 장가현이 적나라한 성교육을 해 부담스럽다고 전했다.

적나라한 성교육을 하는 장가현의 모습에 오은영은 "성에 대한 가치관이 부정적으로 자리잡은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장가현은 "남자들이 저를 바라보는 시선이 성(性)을 먼저 생각하고 저를 대한다는 콤플렉스가 심했다"라고 털어놓았다.

장가현은 콤플렉스가 생길 수밖에 없었던 과거의 이야기를 고백했다. 장가현은 "제가 어릴 때 안 좋은 일들을 종류별로 다 당해봤다. 버스를 타는 순간부터 느껴지는 시선을 보면 '내 옆에 앉겠네' 생각한다. 아니나 다를까, 제 옆에 앉아서 손이 슥 다가오면 벌떡 일어나 내려버린다"라고 했다.

이어 "그런 일이 일상처럼 생겼다. 집에 따라오는 사람들도 여러 명이었다. 집을 알려주지 않으려고 길을 이리저리 피해다녔다. 휴대폰이 없던 시절이라 전화가 있는 곳까지 어떻게든 골목골목으로 빠져나가서 전화하거나 했다. 점점 관계에 대한 거부감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장가현은 "성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이 굉장히 나쁜 사람일 것 같지 않냐. 저는 대부분 아는 사람들이었다. 알던 사람이 제가 마음을 허락하지 않는다거나, 술이 취해서 이성의 끈을 놓는다거나 그런 상황이 되면 제게 그렇게 대하더라. 그래서 이런 인식 없이 성은 사랑스럽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어린시절부터 성범죄 피해를 겪었던 장가현은 "19살 때 일이다. 제가 납치 당해서 폭행을 당했는데, 다음날 촬영이 있었다. 영화, 드라마를 조금씩 할 때였다. 양평에 살고 있어서 서울로 촬영을 가야 했다. 아버지한테 이런 일이 있었다고 말씀드렸더니 '으이구'라고 하시더라. 그게 끝이었다"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제가 아는 사람이라고 얘기했지 않나. 그 사람들과 함께 어울렸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하시더라. 신고도 안 하고 그 사람과는 다시 안 보는 걸로 끝났다. 그때 끌려들어가면서 '살려주세요'라고 외쳤는데, 또 다른 아는 분이 저와 눈이 마주쳤는데 못 본 척 문을 닫아버리시더라"라고 했다.

또 장가현은 "밤에 4~5시간 정도 납치됐다. 술에 취할 때까지 나를 지키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 사람이 잠들 때까지 어떻게든 구슬려야겠다고 착한 척하고 있다가, 잠이 든 것 같아서 도망쳤다"라고 고백했다.

이러한 이야기를 처음 들은 딸은 고통스러워 했다. 딸은 "미안하다. 존경하고 싶은 사람이었던 엄마가 많이 힘들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찢어지도록 아프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