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고려대 출신 걸그룹 전 멤버 근황 "'투자해줄 테니 사귀자' 검은손多"(근황올림픽)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유튜브 캡처


고려대 얼짱 출신 아나운서 박서휘가 근황을 전했다.

5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박서휘를 만나다] 고려대 얼짱 출신 걸그룹 전 멤버 근황...태권도 4단, 자격증 12개의 위엄'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는 박서휘는 "매일 새벽 4시에 출근한다. '출근길 인터뷰'라는 걸 8시 생방송을 맡고 있고 대학로에서 연극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최근 근황을 전했다.

고려대 국제학부 출신인 그는 과거 걸그룹 LPG 멤버로 활약하기도. 박서휘는 "대학교 입학하고 나서 LPG로 데뷔했다. 제 입으로 말씀드리기 민망한데 살짝 자랑을 하자면, 대학교 입학했을 때 학교 얼짱으로 TV 출연도 하고 그랬다. 제안을 받고 연습생 생활을 하다가 연습생 생활을 하다가 LPG 멤버들을 뽑는다길래 소개로 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다리 부상이 있었던 탓에 피해를 줄 수밖에 없어 결국 다른 멤버를 추천하고 그룹을 나오게 됐다고. 박서휘는 또한 "이제는 편하게 말할 수 있는 게, 걸그룹 할 때든 솔로가수 할 때든 방송을 할 때 검은 유혹들이 많다. 나이도 어리고 하니 쉽게 접근하려고 하는 분들이 많았다. 사귀면 투자해줄게, 이 역할 넣어줄게 이런 것들. 내가 많이 성장해야겠구나, 안그러면 항상 타겟이 되고 접근이 오겠구나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LPG를 그만둔 뒤에는 제본소, 시식코너, 예식장, 모델하우스 경호 등 안해본 일이 없을 만큼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고 했다. 그는 "백화점 알바나 마트 알바하면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데 간혹 저를 알아봐주시는 분들이 계신다. 알아봐주셔서 좋은데 '그런데 여기서 뭐하시냐'고 한다"며 "기분이 나쁘거나 창피하진 않았다. 이상한 일도 아니고. 그런데 생각보다 돈을 벌기는 쉽지 않잖냐. 아르바이트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다양한 자격증도 따게 됐다는 박서휘는 "사람을 상대하고 방송하는 데에도 너무 큰 도움이 됐다"며 "많은 사람과 소통을 함으로써 공감능력도 좋아졌고 대화 능력도 좋아졌다"고 웃었다. 또 끝으로 "힘든 일이 있으시다면 반드시 빛을 발할 것이다. 함께 힘내보자"고 밝혀 향후 활동을 기대케 했다.

한편 박서휘는 지난 2013년 LPG EP 앨범 '효녀시대'로 데뷔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