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송중기 이혼' 송혜교, 돈 벌기 위해 되팔이
이미지중앙

kbs2


배우 송혜교가 단독주택 매각으로 시세 차익 29억 원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정보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에서는 건물로 남다른 시세차익을 얻은 건물주 스타들의 소식을 '연예가 헤드라인(머리기사)'을 통해 전했다.

이날 '연중 라이브'는 송혜교의 단독주택 매각 소식을 전했다. '연중 라이브' 측에 따르면 송혜교가 차인표 신애라 부부에게 매입한 단독주택을 매물로 내놓은 지 3년 만에 매각했다고. 송혜교가 매각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의 단독주택은 현재 철거된 상태라고 전해졌다.

송혜교는 2005년 차인표 신애라 부부에게 50억 원에 매입한 단독주택을 올해 79억 원에 매각하며 약 29억 원의 시세 차익을 얻은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도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서울 한남동 소재의 건물을 매각해 약 30억원의 차익을 남겼다.

무엇보다 공인중개사는 고액 시세 차익 연예인으로 비, 김태희 부부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최근에 매각한 청담동 건물은 투입 비용을 제외하고 액면적으로 약 300억원의 차익을 봤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비, 김태희 부부는 5월에는 이태원동의 고급 주택을 매각했다. 53억원에 매입했다가 85억원에 매각, 약 32억원의 차익을 남겼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