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합]"완전체 울컥, 8월=우리의 달"‥'15주년' 소녀시대, 제2의 '다만세' 자신
이미지중앙

소녀시대/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소녀시대가 8월을 소녀시대의 달로 만들 것을 자신했다.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소녀시대 데뷔 15주년 기념 'Forever 1' 컴백 기자회견이 열렸다. MC는 샤이니 민호가 맡았으며, 소녀시대 완전체(태연, 써니, 티파니, 효연, 유리, 수영, 윤아, 서현)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써니는 "데뷔한 지 딱 15년 되는 날이다. 소녀시대와 팬분들이 자축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라고 했고, 티파니는 "8월은 소녀시대의 계절이다. 정규앨범으로 인사드리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영은 "아침부터 생일 분위기 제대로 내고 있다"라고 했고, 효연은 "시원한 타이틀곡으로 돌아왔다"고 했다. 윤아는 "소녀시대가 오랜만의 컴백이라 준비 많이 했다"고 전했다.

태연은 "소녀시대가 5년 만에 단체 활동을 하는 거라 열심히 준비했다"고 했고, 유리는 "소녀시대 15주년이라 파티 분위기가 난다. 8월은 소녀시대의 달로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 수영은 "14주년부터 컴백 얘기를 했다. 15주년에 제대로 정규앨범으로 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회사에 얘기해서 여유를 두고 제대로 된 앨범을 내고 싶다고 했다. 1년 정도 곡을 수집했다. 회사에서 심혈을 기울여 곡을 선택했다. 처음에 켄지 작곡가님께 부탁할 때, '다시 만난 세계'를 떠올릴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좋겠다고 부탁드렸다. 그때 당시 에너지 넘치게 불렀던 곡인데, 제2의 '다시 만난 세계' 같은 곡이 나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소녀시대가 올해로 데뷔 15주년을 맞았다. 15주년을 기념해 완전체로 모인 소녀시대는 정규 7집 'Forever 1(포에버 원)'으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한다. 약 5년 만의 정규앨범으로, 신곡 10곡이 수록되어 있어 기대를 모은다.

태연은 정규 7집에 대해 "총 10곡의 신곡이 들어있다.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담았다. 15주년을 기념해서 나오는 앨범이라 심혈을 기울였다. 멤버들의 의견이 많이 포함된 선물 세트 같은 앨범이다"라고 했다. 써니는 "멤버들이 많은 의견을 내며 소녀시대만의 색깔을 가득 담으려고 노력한 앨범"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태연/사진=민선유기자



타이틀곡 'Forever 1'은 다이내믹한 전개와 에너제틱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팝 댄스 곡이다. 소녀시대 특유의 가창이 페스티벌 현장에 온 듯한 신나는 분위기를 자아내며, 언제 어디서나 힘이 되어주는 소중한 사람들에 대한 영원한 사랑을 의미한다.

태연은 "15주년을 기념해서 소녀시대 상황을 충분히 사전에 계획해서 켄지에게 의뢰한 맞춤 제작곡이다. 소중한 사람들에 대한 영원한 사랑을 표현한 곡이다. '지금 영원하자'는 의미도 있다. 저희에게 찰떡같은 곡이라고 생각한다. 계절도 계절인 만큼, 청량한 사운드의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써니는 "청량감 있는 곡이니 시원하게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퍼포먼스에 대해 유리는 "소녀시대 하면 퍼포먼스다. 오랜만에 모여서 군무를 열심히 맞춰봤다. 제목이 'Forever 1'이라 검지 손가락을 하늘로 찌른 뒤, 포인트를 준다"라고 말했다.

또한 윤아는 "저희 목소리를 듣고 울컥한 분들이 많다는 게 감사하다. 그렇게 기다려주신 분들이 있기에 준비해서 좋은 앨범으로 인사드리게 된 것 같다. 저 역시 예전에 들었던 음악을 들으면 그때가 향수처럼 떠오른다. 소녀시대도 누군가에게 그런 존재가 되는 것 같다. 멤버임에도 불구하고 소녀시대의 목소리를 들으니 울컥했다. 팬분들은 어떤 마음일지 궁금하다"라고 밝혔다.

수록곡은 기적을 그린 'Lucky Like That', 수영과 티파니가 참여한 'Seventeen', 'Villain', 폭발적 보컬의 'You Better Run', 그루브가 매력적인 'Closer', 소중한 사람을 지키고 싶은 'Mood Lamp', 행복한 여름 밤을 담은 '완벽한 장면', 몽환적인 'Freedom',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종이비행기'가 있다.

이날 4곡의 하이라이트를 소개했다. 'Lucky Like That'에 대해 윤아는 "소녀시대의 음색이 가장 돋보이는 곡이다. 가사는 오래 소원하는 것이 있다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이 가사를 보며 저희 팬클럽 소원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소녀시대의 에너지를 많이 사랑해주시는데, 그런 에너지가 많이 담겼다. 이 앨범에서 이 곡을 가장 처음 녹음했다. 제일 마지막으로 녹음한 멤버였는데, 오랜만에 완전체 목소리를 들으니까 울컥했다"라고 전했다.

티파니는 'Villain'에 참여했다며 "밝은 소녀시대를 사랑해주시지만, 다크 소녀시대를 만들고 싶었다. 곡 프로듀싱에 참여하게 되어 너무 뜻깊은 작업이었다. '빌런' 콘셉트를 생각했고, '우리의 길은 우리가 선택한다'는 의미로 써봤다"고 했다.

'Closer'에 대해 유리는 "디스코 리듬 기반의 팝 곡이다. 들으시는 느낌처럼 가볍고 편안하게 즐기기 좋다. 밀당하는 관계에서 상대가 다가와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미지중앙

소녀시대/사진=민선유기자



태연은 '광야' 세계관에 대해 "SM 모든 가수가 세계관을 갖고 있다. 소녀시대도 '소리의 여신'이라는 세계관을 갖고 있다. 소속사가 다르니 모르는 멤버가 있을 수 있다. 사실 계속 만들어 나가는 상황이라 조금 더 이해가 필요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아는 배우로서도, 가수로서도 활동 중이다. 윤아는 "요즘 작품들이 사전제작이 많아서 언제 방영될 지 모른다. 이렇게 가수 활동과 연기 활동으로 같은 시기로 인사드리게 될 수 있을지 몰랐다. 많이 응원해주셔서 좋은 소식들도 들리는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으로 "개인 활동을 5년 동안 해왔다가 뭉쳤다. 과거도 미래도 생각할 겨를이 없다. 지금 당장이 중요하다. 앞으로의 계획까지 생각하지 않았다. 이번 활동을 지켜봐 주시고, 저희도 이번 활동 후 느낀 점으로 향후 방향성을 정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써니는 "페스티벌 분위기에 맞게 노래하고 싶었다. 앨범 수록곡을 들어보면 소녀시대를 놓지 않고 가려하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거다. 앞으로도 소녀시대가 하지 않은 새로운 모습을 뒤적뒤적하며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고, 태연은 "비슷하다고 느끼실 수 있지만, 그 순간만의 소녀시대 느낌이 있을 거로 생각한다. 매번 보여지는 소녀시대의 새로운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끝으로 소녀시대는 최장수 걸그룹의 비결로 "좋은 수식어 감사드린다. 이제 30대가 되니까 생각이 많아졌다. 요즘 한 자리를 오랫동안 지키고 유지하는 분들이 대단하다고 생각된다. 15년 동안 같은 멤버들과 한 그룹에서 자리를 지킨다는 게 특별하다. 그 원동력은 그만큼 사랑을 주신 팬분들 덕분이다. 지금은 각개전투를 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활동 중이지만, 서로 소통하면서 의지도 갖고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 소녀시대를 지키려는 마음이 같다. 멤버들과 돈독하다. 지금도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분들과 멤버들 덕분이다.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활동하면서도 굳은 의지로 또 새로운 도전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소녀시대의 'Forever 1'은 오늘(5일) 오후 6시에 발매되며, 음반은 오는 8일 만날 수 있다. 소녀시대가 출연한 '출장 십오야'도 같은 날 오후 10시 30분에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