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불릿 트레인' 브래드 피트X애런 테일러 존슨, 19일 내한 확정[공식]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불릿 트레인'의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내한한다.

영화 '불릿 트레인'의 브래드 피트와 테일러 존슨이 한국을 찾는다. 브래드 피트는 무려 8년 만의 4번째 공식 내한, 애런 테일러 존슨은 첫번째 공식 내한이다. 오는 24일 '불릿 트레인'의 국내 개봉을 맞아 한국을 찾는 두 사람은 오는 19일 팬들과 만난다.

2011년 '머니볼'로 처음 내한했던 브래드 피트는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까지 총 3번의 한국을 방문했다. ‘빵형’ 이라는 국내 한정 별명을 얻을 정도로 팬들과 친근한 소통을 즐겨온 브래드 피트는 평소 한국에 대한 애정이 깊었던 만큼 직접 스케쥴을 조정하며 이번 내한에 대한 적극적인 의사를 내비쳤다고.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번이 첫 내한이라 더욱 뜻 깊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번 내한을 통해 한국 팬들과 설레는 첫 만남을 예고했다.

한편 영화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24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