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아다마스' 지성, 해송원 숨겨진 공간 발견 '위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아다마스' 방송캡쳐


지성이 해송원에 숨겨진 공간을 발견했다.

전날 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에서는 하우신(지성 분)이 숨겨진 공간을 찾아낸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하우신은 최총괄(허성태 분)에게 은혜수(서지혜 분)가 권회장(이경영 분)이 아버지를 죽였다고 말하는 녹음본을 들려주곤 "이정도면 되겠어요? 권회장이 이 사건과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있다는"라며 "뭘 망설이는데. 이제보니 놓친거네"라며 자리를 떠나려했다. 이에 최총괄은 "그래 하자고. 그렇다고 우리가 한팀은 아니야. 착각하지마. 특히 은혜수 나는 그 여자 절대로 안 믿어. 내 정체는 절대로 몰라야 돼"라고 경고했다.

은혜수는 "정말이지 예상 못했다. 당신이 이 집에 올줄은. 난 당연히 송수현 씨가 나설 줄 알았다. 알아볼 능력이 있으니까"라고 말했고, 하우신의 "이 판에서 수현이는 빼죠"라는 말에 "설마 형은 이창우 씨 얘기 모르는거예요?"라며 놀랐다. 이어 은혜수는 "이창우 씨가 죽으면 어떻게 되려나? 새미래당 황후보가 기자회견을 했다"라며 "서둘러야겠어요. 진범을 잡고 싶으면 시간은 그쪽편이 아니네요"라며 하우신을 도발했다.

하우신을 잠겨있던 3층에 데려간 은혜수는 "아다마스는 여기 없어요"라며 "내가 도와줄 수 있는 건 여기까지 아다마스의 행방은 나 또한 모른다"라고 말했고, 하우신은 "더이상 귀찮게 안할거다. 은혜수 씨 이번 일 수현이한테는 비밀입니다. 부탁하죠"라고 부탁했다. 이에 은혜수는 "약속은 못해요. 작가님 언제 배신 당할지 모르는데 나도 뭐 하나는 쥐고 있어야죠. 근데 왜 형님분에겐 비밀일까? 알면 안되는 이유라도? 그 사연 궁금하네"라며 의아해했다.

권집사(황정민 분)를 만난 최총괄은 하우신에게 "단단히 오해중이다. 하작가가 헬기 사고를 차기작으로 쓰려고 들어왔다고"라며 정보를 공유했고, 하우신은 "헬기 사건을 파는게 분명해 권집사가 그렇게 말했다면서요"라고 말했고, 최총괄은 "헬기 사건 사고가 아니라. 사건"라며 허점을 깨달았다. 하우신은 "내가 권민조에게 관심을 보이자 권집사가 격렬하게 반응을 보였다. 무언가를 알고 있는거다"라고 말했고, 최총괄은 "바보 같은 짓이었다. 내가 아는 권집사라면 권회장에게 이실직고 했을거다. 그런데도 함구하는 이유 내통자를 찾고 있다"라며 경고했다.

송수현(지성 분)이 이창우(조성하 분)를 찾아갔다는 것을 알게 된 이팀장(오대환 분)은 "목격자는 이미 죽었는데 몽타주 전문가를 불렀다? 그리고 그 몽타주를 들고 이창우를 찾아가서 공범이라고 몰아쳤다?"라며 "답은 딸이었다"라며 목격자가 아빠가 아닌 딸 김서희(이수경 분)라는 것을 알아챘다.

김서희는 자신을 걱정하는 송수현에 "덫을 쳐야죠. 호랑이 굴에 들어가야죠. 호랑이 잡으러. 검사님도 일부러 이창우 씨 면회 갔잖아요. 두고 봐요 어떻게든 접근해올테니까"라고 말했고, 송수현은 "연락왔다. 추적해봤는데 대포폰이었다. 나가야죠. 죽이려면 벌써 해치웠을거다. 만나자는 건 할 말이 있는거 아니냐. 들어는 봐야지"라며 자신에게 온 연락을 공유했다.

한편 하우신과 송수현이 화재 경보기를 작동 시켜 '아다마스'를 찾을 시간을 확보했지만 찾지 못했다. 이어 권집사의 계략에 빠져 방화벽이 내려와 산소가 차단 될 해송원에 갇히고 말았다. 그리고 하우신이 공기의 흐름으로 숨겨진 공간을 발견해 극의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