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헌트' 정우성 "이정재와 재회 그동안 노력 확인받는 기분..자신감 생겼다"(종합)
이미지중앙

배우 정우성/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정우성이 이정재와의 23년만의 작업에 대한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정우성은 영화 '헌트'를 통해 이정재와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드디어 재회했다. 두 사람을 한 작품에서 볼 수 있기를 많은 관객들이 고대해왔기에 일찍이 화제를 모았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정우성은 이정재의 새 도전을 응원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앞서 이정재 감독은 배우들 중 정우성 캐스팅이 가장 어려웠다고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정우성이 네 번이나 거절한 것. 하지만 정우성은 안 하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고 회상했다.

"안 하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 어떤 작품이 되든지 경험을 바탕으로 응원해주고 싶은 마음이었다. 다만 비즈니스 마인드로 보면 둘이 매니지먼트를 만들고 제작도 한다더니 또 같이 출연하네라는 일부의 시선이 우려되기도 했다. 그래서 조심스러웠던 거다. 시나리오를 보고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요소들은 빼는게 낫지 않냐고 의견을 내기도 했다. 만족, 불만족의 개념이 아니라 장점을 크게 키우고 단점을 최소화하는 작업이었다. 작품이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책임을 다할 수 있는 과정이 될 수 있도록 응원해야겠다 싶었다."

이미지중앙

영화 '헌트' 스틸


특히 이정재 감독은 어떤 감독보다도 정우성을 멋지게 담아내고 싶었다고 고백해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정우성은 절친인 이정재가 감독이라고 해서 편한 건 아니었다고 돌아봤다.

"감독이 얼마나 캐릭터를 애정하냐에 따라 다를 수밖에 없다. 마치 카메라를 든 작가가 피사체에 대한 애정만큼 감정을 싣는 것처럼 애정으로 관찰하고 담기 때문에 규정 지은 채 이 모습만 담을래보다는 새로운 모습을 담아낼 여지가 많은 거다. 하지만 감독이 절친인 이정재라고 해도 어려운 건 마찬가지였다. 우리끼리 즐기는 현장이 아니고 최선을 다하는 현장으로 만들어야 했기 때문이다. 이정재가 감독의 입장에서 처음 있는 현장이라고 해서 의견을 내거나 조언을 했는지 궁금해 하는데 현장에서 의견을 내거나 조언을 하는 건 진짜 조심해야 하는 거다. 평이한 단어라도 함부로 던졌다가 굉장히 큰 오류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어 "현장에서는 (이정재가 날 멋지게 담고 있다는 걸) 느낄 여지가 없었고, 영화를 보더라도 ''김정도' 멋있네'라고 느낄 건 없었다. '박평호', '김정도'는 혼자 빛을 발하면 소용 없는 캐릭터이지 않나. 둘 사이 기류로 인해 두 캐릭터가 산다. 다행히 그 부분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생각한다. 시사회 끝나고 동료들이 와서 '잘했다', '멋있다'고 이야기해주니깐 '이정재가 날 멋있게 찍어줬나 보네' 싶더라. 서로의 노력이 잘 섞인 것 같아 다행이다"고 흡족해했다.

뿐만 아니라 정우성은 이번 작품으로 이정재와 23년 만에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가운데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처음 보고 우리 뭉치기를 잘했다 싶었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다 끝나고 난 다음에 재회하기를 잘했다고 느꼈다. 사실 촬영 중에는 즐길 여유도 없었고, 즐겼어도 안 됐다. 현장에서 '박평호'와 '김정도' 둘 사이에서 만들어지는 기류를 계속해서 유지했어야 했기 때문에 그날 촬영이 끝나고도 긴장감에서 빠져나올 수는 없었다. 후반작업을 할 때도 나한테 살짝 보라는 이야기조차 안 하더라. 나도 보여달라는 이야기를 안 했다. 칸에서 처음 보고 우리 애썼다 싶더라. 현장에서 우리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구나 생각이 들었다."

이미지중앙

배우 정우성/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무엇보다 정우성은 영화를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이정재와 지금까지 돈독한 관계가 이어질 수 있는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어제 VIP 시사회에서 이정재를 데뷔시킨 배창호 감독님을 비롯해 여러 선배님들이 계셨는데 이 선배님들 앞에서 인사할 수 있게 된 시간들이 상기가 되더라. 나와 이정재는 영화에 대해 진지하다.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영화 작업에 대해 진지하다. 예전에는 조조영화도 시간 되면 같이 보고 울컥해서 낮술 먹고 울기도 하고 그랬다. 서로 성향은 다르지만 똑같은 건 영화에 대한 진지함이다. 그러면서 서로를 이해하는 여지가 컸고, 응원하는 여지가 컸고, 이번 모험도 함께 할 수 있었다."

더욱이 이정재와 또 할 만한 작품이 있다면 언제든 같이 하고 싶은 바람을 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둘이 할 만한 작품이 있다면 바로 또 할 거다. '헌트'라는게 어떻게 보면 우리의 긴 시간의 노력을 확인받는 작품인데 그 작품을 이번에 내놨으니 자신감이 조금 더 생겼다. 예전에는 멋짐을 중요시하는 나이대다 보니 두 캐릭터가 멋져야 한다는 막연함을 좇았다. 지금은 그렇지 않다. 멋짐이라는게 추상적이다 보니 채울 수 없는 것이지 않나. 지금은 캐릭터의 고민이 뭔지, 둘이 부딪히는 이유가 뭔지 등 내면적인 어떤 걸 찾아들어가다 보니 서로 자신감이 더 생긴 것 같다. 하하."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