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헌트' 이정재 감독 "첫 연출 도전..스스로 커리어 망치는게 아닐까 공포스러웠다"
이미지중앙

이정재 감독/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이정재가 '헌트'로 연출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이정재는 영화 '헌트'를 통해 처음으로 감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래 전부터 시작된 프로젝트지만, 이정재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뒤 선보이게 돼 더욱 부담될 수밖에 없을 터.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이정재는 이번 도전에 대한 공포가 컸다고 고백했다.

이날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 때문에 부담이 됐다기보다는 30년 연기생활을 잘하고 있는데 굳이 이런 이야기를 직접 써서 내 캐리어를 스스로 망치는게 아닐까 공포스러웠다. 그 공포는 여러분들이 상상 못할 거다"고 밝혔다.

이어 "주제를 이쪽 방향으로 잡다 보니깐 관객들과 충분히 소통할 수 있는 이야기이지 않을까 싶었다. 왜 우리가 서로 분열되어서 분쟁을 하는지에 대해서 내가 갖고 있는 생각이 옳은 것인가 한 번쯤 이야기해보면 좋지 않을까 싶었던 거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공포를 조금 더 이겨낸다면 공감대를 잘 형성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으로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오는 10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