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TV]송민호, 미모의 여동생 공개.."나한테 사랑받길 원해" 비현실 남매('호적메이트')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MBC '호적메이트' 캡처


김진우, 송민호가 여동생을 공개하며 화제다.

위너 김진우는 지난 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 여동생 김진희와 함께 출연했다.

서로 교류가 없었던 김진우와 그의 8살 어린 여동생 김진희. '호적메이트' 지난 방송으로 한차례 화제된 이후 현재는 연락을 많이 하게 됐다고. 이날 재출연에 나선 김진희가 위너 대기실에 방문했으나 다른 멤버들이 호들갑을 떠는 것과 달리 김진우 여전히 혼자 어색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진희는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김진희는 "오빠 군대 갔을 때 (멤버들에게) 연락을 했더라"며 " 가족한테는 안왔다"고 섭섭함을 드러냈다. 송민호와 강승윤은 "미쳤어?", "뭐하는 거야?"라며 저마다 대신 발끈했고, 김진희는 "저 많이 서운했다"고 말해 멤버들의 폭풍 공감을 불렀다. 김진우 역시 "그건 잘못했다"고 민망해했다.

이승훈은 "(김진우 남매가) 방송 나와서 가까워지는 거 보니까 한 편으론 민호랑 단아도 출연했으면 좋겠다. 이 남매 케미 장난 아니다"라며 "남매끼리 여행을 간다면 어떤가"라고 물었다. 송민호는 이때 "돈 줘?"라고 물어 폭소를 안겼고, 그럼에도 송민호는 여동생 함께 대화를 많이 나누는 편이라고 하는가 하면, 동생과 여행을 갈 수 있느냐는 물음에 "여행을 왜 가"라며 질색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김진희는 오빠로서 잔소리보다는 무뚝뚝한 것이 낫다고 짚었다. 이때 송민호는 "내 동생은 잔소리 해주는 걸 좋아한다"고 반박하면서 "나한테 사랑받길 원한다. 내가 한마디라도 걸어주는 걸 좋아한다. 하루는 동생 고민 상담을 해주면 다음날 엄마가 '어제 단아가 엄청 좋아하면서 오빠랑 얘기했어' 말한다. 혹시 내 팬인가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동생에게 참을 수 없는 한 가지가 있을까. 송민호는 "밖에서 걔 얘기가 들렸을 때. 뭐 라운지바에서..."라면서 목격담을 전했다. 주위 멤버들이 송민호의 토크를 말리자 그는 "카지노를 갔냐 어디를 갔냐. 펍 같은 데에서 맥주 마시는 것 봤다 이런 것 있잖냐. 혹시나 뭔가 실수했을까"라며 오빠 마음을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