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오케이? 오케이!' 김호중 "독일서 인종차별 당해...가만히 있지 않아"
이미지중앙

KBS2TV '오케이? 오케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호중이 인종 차별 경험을 고백했다.

2일 밤 11시 방송된 KBS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다문화 어린이들의 고민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 김호중, 양세형 등은 다문화 아이들을 만나 고민을 들었다.

아이들은 공통적인 고민이 있었다. 다른 생김새 때문에 차별을 받고 있던 것이었다. 아이들은 "생긴게 달라서 놀 때 끼워주지 않더라"고 했다.

어떤 아이는 말을 잇지 못하며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 하더라"며 "억울하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또 다른 아이는 "난 한국인인데 한국어 잘한다는 칭찬이 싫다"고 했다.

김호중은 다문화 가정 아이들의 고민을 듣더니 과거 독일 유학 시절 겪었던 자신의 경험을 언급했다. 김호중은 "분명히 노래 가사는 그쪽 나라말로 해야 되는 상황이었는데 이상하게 아시아 말처럼 하더라"며 "제가 동양인이다 보니까 중국어처럼 섞어서 하는 흉내를 내더라"고 했다.

이어 김호중은 "그자리에서 이 많은 사람 중에 아시아인은 나 혼자밖에 없는데 굉장히 부끄러운 행동이다라고 난 그냥 크게 말했다"며 "겁도 사실 났지만 이걸 말함으로써 이 친구의 기세에 눌리지 않을까 싶었고 저 혼자 아시아인이었기 때문에 거기 있는 많은 분들이 제가 올바른 이야기를 하니까 다 같이 저의 편이 되어줘서 그 친구가 부끄러운 상황이 되더라"고 회상했다.

김호중은 "잘못된 행동은 금방 티가 나게 돼 있고 부끄러운 행동이라는 걸 그 친구도 혼쭐이 났을 거다"며 "용기 내서 이야기를 하니 저한테는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는 시간이 있었다"고 했다.

오은영 박사는 "차별적 발언을 하는 친구가 있으면 그냥 난 한국인이 맞고 네가 잘못 생각한 거야라든지 그 생각은 옳지 않고 너 그렇게 말하면 안 되는 거야라는 말을 한 번은 말해야 한다"며 "그렇게 말하는 이유는 상대를 바꾸기 위함이 아니라 '나의 생각'을 알리기 위함이며 존중받아야 할 나라는 사람의 마음을 알리기 위한 것이다"고 조언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