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돌싱포맨' 이은형X풍자X엄지윤, 매운맛 토크…뷰티 잔혹사 '폭소유발'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SBS '돌싱포맨' 방송캡쳐


이은형, 풍자, 엄지윤이 매운맛 토크로 폭소를 유발했다.

전날 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이은형, 풍자, 엄지윤이 찾아온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은형, 풍자, 엄지윤이 '돌싱포맨'을 찾아왔다. 이상민은 "이분들이 유튜브에서 핫한 분들이라고 한다. 은형이하고 재준이가 유튜브 먹방이 조회수 100만 이상 나온다. 풍자가 나오는게 기본 300만"라고 소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이상민은 "'장기연애' 조회수 1000만이 나왔다"라고 말했고, 엄지윤은 "대한민국의 5분의 1이 봤다고 표현하고 싶다"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준호는 엄지윤이 자신의 회사에 있었다며 "나가자마자 잘되니까. 은형이도 우리 회사였는데 나가자마자 잘됐다"라고 아쉬워했다. 이에 이은형은 "나가니까 예능이 들어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지윤은 "제가 연습생으로 있다가 공채에 합격하고 소속사 계약을 하려고 했는데 회사에서 안 하겠다고"라고 설명해 김준호가 당황했다.

이상민은 "연예인 병에 걸리진 않았나요? 과한 행동을 한다던가"라고 질문했고, 탁재훈은 "길거리르 다니면 어떻게 다니죠?"라고 덧붙였다. 이에 풍자는 "모자 써도 다 알아본다. 모자에 마스크를 쓰고 시장을 갔는데 '너무 잘 보고 있어 코빅' 이러시는거다. 이국주 언니인 줄 알고. 그러고 지나갔는데 '너무 잘 보고 있어 홍윤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엄지윤은 "마스크랑 모자를 무조건 찾는다. 식당에 가도 지인들이 문쪽에 앉게하고 제가 구석에 앉고. 그게 스스로도 '나 지금 연예인 병에 걸렸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고칠 생각은 전혀 없다. 저는 즐길거에요"라고 해맑게 말했다.

돌싱포맨이 MZ세대 엄지윤의 연애관을 궁금해했고, 엄지윤은 "제 연애관은 성인이면 된다 주의다. 위아래 상관없이 성인이면 된다. 나이 커트라인 없다. 그래도 60살은 좀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준호의 톰 크루즈 이야기에 엄지윤은 "톰 크루즈는 만난다. 네분만 보고 있다가 톰 크루즈하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엄지윤은 탁재훈과 톰 크루즈를 비교하는 김준호에 질색하며 "전 안경에 알 없는 사람 싫어해요"라고 말해 돌싱포맨이 당황했다.

이은형의 "재준 오빠가 돌싱포맨 녹화를 하고"라는 말에 탁재훈은 "내가 많이 살려줬는데?"라고 자신했고, 이은형은 "한 사람을 죽이셨던데?"라고 반박했다. 이은형은 "재준 오빠가 예능 한지 얼마 안됐고 새싹을 즈려 밟는 느낌이더라. 콩트를 싫어한다고 했는데 저한테 얘기하기로는 돌싱포맨은 마당놀이보다 더 큰 놀이판이다. 거기가서 정신 바짝 차려라. 탁재훈 형이 저승사자 느낌이라고 하더라. 심지어 집을 제공했는데 남의 집인 마냥 겉도는 모습이 너무 안쓰러웠다"라고 말했고, 탁재훈은 "내가 견제되는 멘트를 안 했으면 재준이는 밋밋했을거다. 내가 돋보이게 해준거다"라고 반박했다.

이후 엄지윤과 임원희의 콩트로 폭소를 유발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