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호적메이트' 위너 김진우 동생, 오빠를 바꾼다면..."강승윤이요"
이미지중앙

MBC '호적메이트'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위너 김진우 동생이 오빠응원을 위해 방송국을 찾았다.

2일 밤 9시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위너 김진우와 동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위너 컴백을 축하하기 위해 방송국을 찾았다. 김진우 동생은 오빠랑은 어색했지만 송민호, 강승윤, 이승훈 등과는 반갑게 인사했다. 동생은 응원봉까지 챙겨오면서도 "김진우 빼고 다 잘생겼다"며 "오빠는 팬들이 좋아할거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동생은 "방송 후 전 셀럽이 됐다"며 "친구들이 '와 연예인 왔다', '목포 연예인' 하더라"고 했다. 김진우 동생 김진희는 컴백한 오빠를 위해 음악 방송을 찾아 응원하게 됐다. 대기실을 찾은 동생은 강승윤, 송민호, 이승훈과 반갑게 인사하며 근황을 전했다.

강승윤은 김진우에 "둘이 아까 인사는 했냐"며 "인사를 안 하냐"고 물었다. 강승윤은 "형제끼리 오랜만에 보면 안아주고 그런 로망이 있다"며 "나 진짜 궁금한 게 있는데 호적메이트끼리 스킨십이 가능하냐"고 물었다. 이에 송민호는 "그런 사람이 어딨냐"며 정색했다.

'오빠를 바꿀 수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동생은 외동인 강승윤을 지목하며 "의외로 잘 챙겨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김진우는 "좀 서운했다"며 "그래도 날 선택할 줄 알았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