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미자 "'금쪽 상담소' 후 위로 감사..♥김태현 있어 행복"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미자네 주막' 유튜브 캡처


미자가 자장면 먹방을 펼쳤다.

2일 오후 유튜브 '미자네 주막'에는 '살뺀다고 큰소리치고 친정가서 때려 먹었습니다 (ft. 남편에게 딱 걸림)'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미자는 친정집 부엌에 한상을 차렸다. 미자는 "공복에 한잔하고 출발하겠다. 냉동실에 넣어 놔서 아주 차갑다"며 카메라에 '짠'을 했다.

미자는 "제가 오늘 아주 매운 김치와 파김치를 주문했다. 이게 그렇게 맵다는데 소주가 잘 받을 것 같다"면서 떨리는 마음으로 한입을 했다. 미자는 많이 매운 김치에 연신 소주를 들이키며 "이열치열로 땀 범벅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의 먹방 음식은 유니 자장면. 물을 올린 미자는 "익는거 기다리는게 너무 힘들다"면서 못 참고 익었는지 계속 먹었다. 긴 기다림 끝 자장면을 완성한 미자는 필수 준비물인 냄비뚜껑에 윤기가 흐르는 자장면을 한입 가득 먹었다. 미자는 매운 김치까지 얹어서 먹으며 "정말 행복 그 자체다. 달걀도 반숙으로 준비했다"고 감탄을 터트렸다.

먹방을 이어가던 미자는 "이렇게 맛있는거 먹을 때마다 남편 생각이 난다"고 남편 김태현을 언급했다. 이에 김태현은 "듣자듣자 하니까. 바로 옆에 있는데 하늘로 떠난 사람 생각하듯이 그렇게 하지 마라"며 갑자기 나타나 지적해 폭소를 더했다.

미자는 "남편이 옆에 있으니까 더 눈에 밝힌다"면서도 먹방을 멈추지 않았다.

영상 말미 미자는 "금쪽 상담소 보고 유튜브 댓글 그리고 또 인스타 DM 진짜 많이 보내주셨다. 공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제가 그런 얘기를 하려고 나간 건 아니었는데 제가 대인관계가 좀 어렵다. 속마음 얘기를 잘 못하는 스타일이라 상담을 받으러 간건데 얘기하다보니 어쩌다 예전 이야기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여러분도 계시고 또 영원한 제 편인 남편도 있어서 너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고 미소 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