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말 많은 '아육대', 팬 인권침해 논란→코로나 확진까지 녹화부터 난리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MBC 예능 '2022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가 2년의 공백을 깨고 돌아왔다. 하지만 늘상 제기되었던 문제는 전혀 개선되지 않은 채 코로나19 확진까지 잇따르며 정작 팬들이 전혀 반기지 않는 축제가 되고 있다.

올해 '아육대' 녹화는 지난 7월 31일과 8월 1일 양일간 고양 종합운동장 체육관에서 진행돼 아이돌 스타들과 각 팬덤이 참석했다.

앞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휴지기를 거친 '아육대'가 2년 만에 귀환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여기엔 기대보단 우려가 모였다. '아육대'는 프로그램 특성상 고질적으로 크고 작은 부상이 늘 뒤따랐고, 많은 팀이 장시간 녹화를 진행하는 만큼 아티스트와 팬 모두에게 부담이 된다는 점도 문제시 되어왔다.

또 녹화와 방청 과정에서 갑질 논란도 꾸준히 터져나왔다. 올해도 각 소속사를 통해 공지가 알려진 뒤 팬들의 안전을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쏟아지면서 급기야 인권침해 논란으로까지 번졌다. 최초 공지에 따르면 '아육대'에 참여하는 한 팬덤은 16시간 가까이 녹화를 함께 해야하지만 중도 퇴장이 불가하고 방역으로 취식까지 금지됐다. 뒤늦게 공지가 수정됐으나 이미 팬덤을 홀대하는 '아육대' 측의 태도가 공론화 된 뒤였다.

이밖에 '역조공'과 '현수막' 문화에도 잡음이 뒤따른다. 역조공은 아티스트 측의 의무는 아니지만 팬사랑을 가늠하는 잣대처럼 여겨지는 탓에 매번 갑론을박이 반복되고 있다. JYP의 경우 이번 스트레이키즈의 현수막 제작비를 팬 개인에게 부담시킨 사실이 알려지며 사과하는 이슈까지 벌어졌다. 뿐만 아니라 '아육대' 섭외에 응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한 아이돌의 과거 발언이 화제를 모으면서 '아육대' 개최와 참가 의무 자체가 갑질이라는 의심의 눈초리 역시 큰 상황이다.

여기에 코로나 악재까지 더해졌다. 현장에 자리한 팬들에 의해 찍힌 자료들을 보면 촬영 때문에 아티스트 대부분 마스크를 미착용한 상태임을 확인할 수 있어 경각심이 없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또 '아육대'에 다녀갔다는 팬 A씨는 녹화 참석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며 온라인에 동선을 공유하기도 했고, 가수 김재환은 녹화 참석 이후인 2일 코로나 재확진 판정을 받아 개별 접촉한 팬들에게 검사 권고가 내려졌다.

이처럼 여전히 코로나에 대한 우려가 남아있는 가운데 녹화를 강행한 '아육대'는 환영은커녕 각종 논란으로 여전히 말 많고 탈 많은 애물단지 취급을 받고 있다. 팬들의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무사히 방송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아육대'는 올 추석 연휴에 방영될 예정이며 메인 MC로 전현무, FT아일랜드 이홍기, 트와이스 다현이 출연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