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김우빈 "'우블'로 새로운 모습 보여드려 행복..정은혜 덕에 힐링돼"
이미지중앙

배우 김우빈/사진=에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김우빈이 '우리들의 블루스'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우빈은 영화 '외계+인' 1부 개봉에 앞서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를 통해 공백기를 끝내고 배우로 복귀, 큰 사랑을 받았다. 더욱이 한층 더 깊어진 연기력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기도 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김우빈은 '우리들의 블루스'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날 김우빈은 "너무 큰 사랑을 받았다. 감사하다는 말보다 더 멋진 말이 떠오르면 좋을 텐데 내가 할 수 있는 최대 표현이라 내 마음을 다 전달 못하는 것 같아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보여드렸던 느낌과는 다른 느낌을 보여줄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행복했다. 새로운 모습을 늘 기다렸었는데 반겨주셔서 감사했다"며 "현장에서도 너무 좋은 분들과 함께 해서 좋은 기억으로 많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사진=김우빈 인스타그램


특히 김우빈은 극중 '영희'로 분한 다운증후군 배우 정은혜와 사랑스러운 케미를 완성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김우빈은 "촬영 후에도 종종 연락하고 있다. 우리 모두가 정은혜와의 첫 촬영을 기다렸었고, 잘할 수 있도록 도와줄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그 마음이 무색하게 그녀가 너무 잘해줬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내 앞에서 항상 '영희'로서 존재해줬기 때문에 나도 '영희'를 바라보는 '정준'으로서 존재할 수 있었다. 되게 솔직하고, 감정 표현도 잘해서 우리 모두가 힐링이 많이 됐다. 우리한테 행복을 선물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털어놨다.

한편 김우빈의 스크린 복귀작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