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런닝맨' 하하의 놀라운 언급..."전소민과 권태기 2년 뜨거웠는데"(종합)
이미지중앙

SBS '런닝맨'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하하가 전소민에게 서운하다고 했다.

31일 저녁 5시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런닝맨' 특집으로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오프닝에서 한여름에 긴 청자켓을 입고 온 지석진의 패션에 대해 지적을 하며 놀렸다. 이에 PD는 "마침 인터넷에서 지석진의 패션에 대해서 얼굴만 가리면 20대라고 하더라"라고 해 기사 사진을 제시했다. 해당 기사에 대해 김종국은 "다리를 너무 늘렸던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유재석은 "솔직히 지석진이 요즘 전체적으로 임하룡이형 길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며 "임하룡이 형도 옷을 진짜 잘 입는다"라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지석진의 재산도 폭로 돼 놀라움을 안겼다. 지석진에 대해 김종국은 "다른 점은 건물이 없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지석진 파주에 하나 있다"고 했고 놀란 지석진은 아니라고 했다. 그러자 전소민은 지석진에게 "동탄에 뭐 있지 않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지석진은 "조용히 해라"며 "방송에서 재산 다 얘기할 거냐"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런가하면 제작진은 "최근 명곡으로 재평가받는 곡이 있다"며 그룹 웅이네의 '난 너 하나면 돼'를 언급했다. 이용진, 이진호, 양세찬으로 구성된 그룹으로 양세찬이 20대 때 활동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양세찬의 그룹 활동 시절 영상이 공개됐고 양세찬은 어쩔 줄 몰라했다.

이에 유재석은 "저 셋이 인기 취해서 꼴값 떨고 다닐 때다"며 "진짜 개그계 아이돌로 꼴값 떨고 다녔다"고 폭로했다. 양세찬은 당시 헤어 스타일에 대해 "강남 숍 원장님이 해 준 머리다"며 "묶어서 갔는데 아이돌이 보면서 '쟤 뭐야' 하더라"고 밝혔다.

이날 펼쳐진 미션은 상암동에 이름표를 숨겨야 하는 미션으로 멤버들을 각자 흩어져 개인전으로 움직였다. 모두들 각자 차를 가지고 이동하는 가운데 하하는 "최초로 MBC로 들어가 볼까 생각 중이다"며 "왜냐면 등잔 밑이 어둡다는 말이 멋지지 않냐"고 했다. 이과정에서 하하와 전소민은 서로를 왕자님, 공주님으로 칭하며 통화를 했다. 거기서 전소민은 첫 미션을 같이 하자고 했다.

하지만 통화를 끊은 후 하하는 "얘 못 믿겠다"며 "얘랑 나랑 권태기를 겪은 지가 한 2년 정도 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뜨거웠던 적도 물론 있었다"며 "서로 응원도 해주고 통화도 자주 하고 그랬었는데 어느 순간 소원해졌는데 나를 의심하고 나는 믿고 있는데 나한테 양아치 짓 많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게 너무 싫다"며 "난 뜨거웠던 우리의 '우와 우리 공주'했던 시절로 돌아가고 싶으니 오늘 난 얘한테 뜨거운 여름처럼 햇살처럼 열정을 보여줄거다"고 했다.

한편 지석진은 "얼굴이 신분증이다" 상암동을 누비다가 YTN에 입장해 잠깐 촬영을 해도 되는지 물었다. 하지만 촬영 허가는 쉽지 않았고 제작진들은 지석진에게 "얼굴이 신분증이라더니 어떻게 된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지석진은 "그건 빼라"며 "편집해라"고 했다. 이날 미션 우승자는 양세찬이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