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외계+인' 감독+소지섭 코로나19 확진→김태리 자가키트 양성..홍보 차질(종합)
이미지중앙

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외계+인' 1부가 개봉 일주일 만에 코로나19 악재를 만났다.

27일 '외계+인' 1부의 배급사 CJ ENM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27일) 예정됐던 무대인사와 앵콜 GV 시사회 취소 소식을 전했다. '외계+인' 1부 측은 "오늘 진행 예정이었던 '외계+인' 무대인사는 주요 참석자들의 코로나 확진과 밀접접촉 등의 이슈로 인해 부득이하게 취소를 하게 됐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우리 영화를 보기 위해 귀한 시간 내주신 모든 분들을 현장에서 뵙길 고대했으나, 모두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취소를 하게 된 점 너그러운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외계+인' 1부의 최동훈 감독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며 행사가 모두 취소된 것. 이에 배우들도 검사에 돌입했고 류준열을 비롯해 김우빈, 염정아, 조우진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소지섭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지섭의 소속사 51k 측 관계자는 이날 헤럴드POP에 "소지섭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며 "현재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김태리는 자가진단키트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김태리의 소속사 매니지먼트mmm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자가진단키트에서 양성이 나와 PCR 검사를 받았다"며 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이 연예계를 또 다시 덮친 가운데 개봉 후 바쁘게 홍보를 하던 '외계+인' 1부 팀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게 됐다. 이에 무대인사 등 관객들과의 만남이 중단된 상황. 아쉬움이 남지만 '외계+인' 팀들의 건강을 바라는 목소리들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20일 개봉해 절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