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외계+인' 1부 최동훈 감독-소지섭, 코로나19 확진..김태리 자가키트 양성[공식]
이미지중앙

소지섭, 김태리/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외계+인' 1부 최동훈 감독을 비롯해 소지섭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태리는 자가진단키트에서 양성 결과가 나와 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27일 배우 소지섭의 소속사 51k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소지섭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며 "현재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같은 날 김태리의 소속사 매니지먼트mmm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자가진단키트에서 양성이 나와 PCR 검사를 받았다.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외계+인' 1부 최동훈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이로 인해 예정됐던 '외계+인' 1부 무대인사는 취소됐다.

한편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20일 개봉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