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이브' 유선 "19금 베드신 우려 걱정 됐지만..편하게 집중"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제공=블레스이엔티


유선이 베드신 촬영 중 감독의 배려에 감사함을 표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tvN 수목드라마 '이브'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tvN 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유선은 여왕의 위풍당당함과 아름다움을 가진, 헤라. 정재계 최고의 권력자로 군림하는 한판로의 외동딸 한소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유선은 "16부작을 촬영한다 했을 때 보통 촬영 기간에 비해 길었다. 캐릭터 몰입이 격정적이었다.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고 쉽게 만날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지 않나. 마지막 촬영 가는 발걸음 부터가 아쉽더라. 7~8개월을 촬영했는데도 너무 아쉽더라. '나는 더이상 소라가 될 수 없구나', 함께한 스태프, 배우들과 정이 많이 들어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정신병원 신이 막지막 신이었다. 전체적인 소라의 감정의 끝이기도 했고 모든 게 마지막으로 이뤄지다보니 끝나고 나서도 끝난건지 감정이 계속 남아있고, 막방이 한달 후에 방송됐는데 그 한달동안 빠져나오지 못하고 머물러있었던 것 같다. 막방이 방송되니 오늘도 소라와 이별하러 온 느낌이다"이라며 감정이 북받친듯 눈시울을 붉혔다.

유선의 '이브' 애정은 각별했다. 최선을 다해 캐릭터를 연기했기 때문은 물론 촬영장 분위기도 정말 좋았기 때문. 유선은 감독님에게 '소통의 왕'이라는 별명까지 지어줬다면서 "무전기로 얘기하시는 법이 없다. 좋으면 좋다고 처음에 소라의 캐릭터를 잡는데 힘이 됐고, 감정이 딥하게 들어가는 부분은 빨리 찍을 수 있게 도와주셔서 모든 배려가 넘치는 현장이었다. 마지막 촬영 끝나고 스태프가 작은 이벤트를 해줬다. 너무 이별이 아쉬웠고 스태프한테 그걸 받은건 처음이었다. 가족같이 정이 많이 들었다"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유선은 '한소라'를 통해 기존과는 다른 악역을 완벽하게 선보이며 연기 호평을 받았다. 그는 "기존에 역대급 좋은 평가를 받은 악역들이 많아서 어떻게 다가갈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대본엔 차별화된 지점이 많이 써있었다"면서 "아버지의 복사판이 될 수밖에 없었던 그런 소라의 비하인드를 인물 속에 녹여내고 싶었고, 그런 성장 속에서 제대로 성장할 수 없지 않나. 덜 성장한 어른인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울 때는 아이로 돌아가서 울고(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브'의 파격적인 19금 베드신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감독의 각별한 배려를 받았다는 유선은 "사실 저도 그렇고 서예지 씨도 그랬겠지만 (베드신이)염려가 되지 않나. 어느 정도 선에서 어떻게 찍어야 할지 정해진 상태에서 그런 부분 가이드라인을 정해서 서로 불편함 없이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레퍼런스와 콘티까지 다 그려서 설명을 해주셨다. 이미 '어떻게 찍겠구나' 그림을 가지고 들어갔고 카메라 메인 스태프 음향 말고는 아무도 없었다. 최소의 스태프로 만들었고 추울 때였는데 히터를 다 돌려놔서 후끈후끈할 정도였다. 너무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우려와 걱정도 됐었는데 촬영하는 순간은 너무 편하게 집중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