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논란 충분히 인지, 개의치 않아" 박병은의 #이브 #서예지 #베드신(종합)
이미지중앙

사진제공=씨제스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박병은이 '이브'를 통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박병은의 첫 단독 주연작이었던 tvN '이브'(극본 윤영미/연출 박봉섭, 허석원)가 지난 21일 종영했다. 박병은은 강윤겸 역으로 분해 뒤늦게 사랑을 깨닫고 한 여자만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남자의 일생을 그려냈다. 이라엘(서예지 분)을 위해 어떠한 것도 마다하지 않고, 자신의 목숨까지 바치며 희생하는 강윤겸의 모습은 곧 박병은이라는 배우에게 입덕하게 만들었다.

지난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박병은은 "20년 넘게 연기했는데, 드라마 첫 주연을 맡게 됐다. 꾸준히 작품을 해왔기 때문에 너무 부담감을 가지지 않으려고 했다. 주연이라고 해서 연기할 때 오버하지 않으려고 했다. 이렇게 오랜 기간 작품 한 적이 처음인데, 무거운 면들이 있어서 감정적으로 힘들기도 했다. 잘 마무리해서 시원섭섭한 기분이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사실 '이브'는 한차례 논란을 일으켰던 서예지의 복귀작이기도 했다. 서예지의 출연, 자극적 소재 등 '이브'의 출연을 결정하기 쉽지 않았을 터. "당연히 신경 쓰였다. 그러나 첫 대본 리딩 때 서예지 씨가 표현한 라엘의 모습이 제가 생각한 그대로였다. 그 모습을 보고 믿음이 갔고, 논란이 있던 것에 대해 개의치 않았다. 저는 작품과 강윤겸 캐릭터를 보고 몰두했다. 대본을 통해 파격적인 전개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고, 많은 얘기가 나올 거로 예상했다. 그런 부분들을 충분히 인지하고 택했기 때문에 문제 될 게 없었다."

이어 "분명히 인지하고 들어갔기 때문에 전혀 불안하지 않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이상엽이라는 너무 좋은 동생을 얻었고, 흐트러짐 없이 연기를 파는 유선의 모습에서 존경심을 느꼈다. 또 서예지는 첫 만남부터 고도의 집중력을 보여주며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줘서 '다들 열심히 하는구나. 나도 열심히 해야겠다. 그냥 하는 사람은 없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씨제스



강윤겸의 캐릭터를 이해했다는 박병은은 "많은 핍박과 학대를 받아온 사람이다. 모든 걸 방어하고 차단하고 철저하게 관리했던 사람인데 처음으로 마음을 열게 했던 여인이 왔을 때 와르르 무너진 것 같다. 외로움을 아는 남자가 이 여자의 상처를 보면서 비슷하다고 느끼고 무너지고 모든 걸 다 쏟는다. 남자 배우로서 이렇게 모든 걸 쏟을 수 있는 캐릭터를 해봐서 너무 좋았다"라고 이야기했다.

강윤겸 연기를 위해 고민한 부분은 무엇일까. "베드신, 노출신이 있어서 PT를 아침, 저녁으로 끊었다. 정말 토할 것 같았다. PT를 오전에 한 번 받고 저녁에 한 번 받으니까 힘들더라. 근육량을 만드는 게 처음이라 너무 힘들었다. 체지방이 22였다가 15 정도까지 뺐다. 또 대본을 보자마자 많이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어 초반에는 감정을 응축해 연기했고, 중후반으로 갈수록 감정을 터트렸다."

서예지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으며 "7개월 가까이 라엘을 연기해야 하는 게 어려웠을 거다. 7개월 동안 감정을 놓치지 않고 집중해서 라엘에게 다가가더라. 서예지의 대본을 봤는데, 정말 너덜너덜했다. 써온 것도 많고 밑줄 친 것도 많았다. 이 배우가 정말 집중해서 열심히 했다는 걸 알았고, 믿음을 갖고 연기할 수 있었다. 감정신을 찍을 때도 조용히 '고생하셨어요'라고 하더라. 서로 다독여주기도 했다. 베드신의 경우에도 감독님께서 정확한 콘티를 짜주셔서 이견 조율 하에 찍었다"라고 전했다.

이제는 행복한 멜로를 해보고 싶다며 "개인적으로 저는 밝은 사람인데, '이브'는 감정이 극으로 가니까 심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아름답게 사랑하는 코믹한 멜로를 해보고 싶다. '이브'를 하면서 처음으로 사랑하는 감정을 진하게 느껴 좋았다. 누군가를 치유해주고 싶고, 보호해주고 싶은 감정을 8개월간 느끼지 않았나. 이런 감정들을 조금은 밝은 사랑의 모습으로 표현해보고 싶다"며 "저도 친구 같은 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귀띔했다.

강윤겸의 멋진 모습 덕에 입덕한 분들이 많이 생긴 것 같다는 박병은은 "제가 노력한 부분을 '입덕'이라는 표현으로 칭찬해주시는 것 같아서 감사하다. 배우라는 직업은 축복받은 직업인 게, 매번 다른 사람과 캐릭터들을 만나며 내가 몰랐던 감정들을 알아가게 된다. 저는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기에 슬럼프도 없었다. 무명일 때는 어떻게든 오디션에 붙으려고 노력했다면, 지금은 가끔 제게 작품이 먼저 들어올 때 신기하고 감사한 것 같다. 저한테 작품이 들어오는 게 행복한 일인 것 같다"고 기쁜 마음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